'밀회' 유아인 에로틱 피아노연주, 김희애 홀렸다
2014. 03.18(화) 22:03
밀회 김희애
밀회 김희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유아인의 피아노 연주가 김희애를 탄복하게 했다.

18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2회에서 이선재(유아인)는 서한예술재단 기획실장 오혜원(김희애) 앞에서 피아노로 자신이 평소 연습한 곡들을 연주했다.

이날 혜원은 영문을 모르는 선재에게 "잘 치면 봐줄까 한다. 쳐 봐라"라며 피아노 연주를 시켰다. 이선재는 한참을 망설이다가 어렵게 연주를 시작했다. 이선재는 앞서 서한예술재단 공연장에서 '도둑 공연'했던 곡을 살짝 쳤다. 선재는 "솔로 버전은 못 친다. 악보를 본 적이 없다"며 자신이 평소 쳐오던 곡을 신들린 손으로 연주했다.

선재는 피아노에 완전히 몰입, 천재적인 재능을 발휘했고 이를 단숨에 알아본 혜원의 표정을 굳어갔다. 배우 유아인은 피아노 연주 신을 다소 에로틱하고 예술적인 느낌으로 소화했고 이에 선재와 혜원 사이에는 묘연한 긴장감이 흘렀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