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완급조절 실패, CG·스토리 다 못 살렸다 [첫방기획①]
2014. 08.05(화) 09:00
야경꾼일지
야경꾼일지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야경꾼 일지’(극본 유동윤, 연출 이주환)가 지난 4일 첫 방송됐다.

판타지 사극 흥행 불패를 이어온 MBC가 야심차게 내놓은 작품인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첫 방송에서 그려진 스토리는 단순했다. 판타지극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구조와 대립이었다. 이무기를 숭상하는 용신족은 궁을 공격해 이무기를 되살려 승천시키는 법이 적혀 있는 고문서를 훔쳐갔다. 이 과정에서 적통 왕자 이린(김휘수)이 크게 다쳐 몸져 눕게 됐다. 해종(최원영)은 아들을 살리기 위해 천년화를 구하러 나섰다가 백두산 마고족을 만났다.

마고족은 천년화를 꽃 피울 수 있는 무녀 연하(유다인)가 용신족에게 재물로 잡혀있다며 귀기를 부리는 용신족을 막고 무녀를 구해달라고 간청했다.

해종은 조선의 왕만이 들 수 있다는 신궁을 들고 용신족에게 향했다. 사담은 연하를 용신족 무녀로 삼아 이무기 부활을 꿈꿨다. 사담은 해종의 공격 속에서도 이무기를 부활시켰다. 하지만 해종은 이무기의 역린을 향해 활을 쐈고 이무기는 기괴한 소리를 내더니 단단한 돌로 굳어버렸다. 연하는 그런 해종에게 남다른 감정을 품었고, 의식을 잃었던 이린이 눈을 뜨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 과정에서 검은 연기로 표현된 형체 없는 귀물부터 용의 형상을 한 귀물 등 다양한 CG가 등장했다. 공격을 하는 귀물들에 아수라장이 된 궁의 모습과 이린이 애완곤충 때문에 물에 들어가는 장면은 극도의 긴장감을 형성했다.

하지만 그 이후가 문제였다. 해왕이 이린을 구하러 가는 과정부터 용신족과의 전투는 단순 구도와 허술한데 과도하기까지한 CG, 완급 조절에 실패한 BGM으로 인해 실소를 자아냈다. 이 때문에 시청자들 반응 또한 극과 극으로 갈렸다. 재미있고 신선하다고 말하는 시청자들이 있는 반면 대부분 CG를 지적하며 ‘태왕사신기’를 비롯한 여러 작품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오글거리는 CG와 상황 속에서 진지하게 또 몰입도 있게 연기하는 배우들을 오히려 극찬하기도 했다. 1회밖에 방송되지 않았지만 기대에 못 미친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야경꾼 일지’의 항해는 이제 시작됐을 뿐이다. 2회에서는 귀신 보는 왕자가 될 수밖에 없는 이린의 불행한 운명이 조금 더 깊게 그려질 예정이며, 3회부터는 정일우 정윤호 고성희 서예지 등 성인 배우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연출을 맡은 이주환 PD는 제작발표회에서 귀신 드라마가 아닌 청춘들의 사랑을 담아낼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렇기 때문에 허술한 CG에 벌써부터 실망하긴 이르다는 것. 귀신 잡는 퇴마사들이 보여줄 로맨스 활극은 어떤 느낌일지 조금 더 기다려봐야 할 듯 하다.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