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아빠 지성 "딸과 육아 프로그램 출연? NO"…왜?
2015. 05.26(화) 15:2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리 기자] 배우 지성이 육아 프로그램 출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5일 펑황위러 등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전날 홍콩에서 지성의 팬미팅 겸 사인회 개최됐다.

지성은 팬미팅 후 진행된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육아 프로그램에 출연할 생각이 없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성은 곧 태어날 2세와 함께 육아 프로그램에 출연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섭외가 들어오면 감사한 일이지만 아기를 데리고 프로그램에 참여할 자신은 없다. 그래서 안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유는 없다. 밖에서 배우로서 일하더라도 집에 돌아왔을 때는 일에서 겪은 피곤이나 느낌들은 밖에 두고 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이어 “집에 돌아오면 한 가정의 가장으로 남편으로 아빠로 지내야 하는데, 아무래도 육아 프로그램을 찍으면 카메라가 늘 일상을 따라다니게 되니까 부담스러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또 지성은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는 “연기하면서 많은 캐릭터를 해봤기 때문에 어떤 캐릭터를 하고 싶다기보다는 연기에 진정성을 담을 수 있는 작품이라면 좋을 것 같다”며 “한편으로는 톰 크루즈의 ‘미션 임파서블’ 같은 액션 첩보물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지성은 지난 3월 종영한 MBC 드라마 '킬미, 힐미'에서 7개의 인격을 지닌 차도현 역을 맡아 호평을 받았다. 지성은 지난 2013년 배우 이보영과 결혼, 오는 6월 한 아이의 아빠가 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