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슈가 "농구 선수 출신, 서장훈 팬이었다" (야만TV)
2015. 06.22(월) 17:58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방탄소년단 슈가가 서장훈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Mnet ‘야만TV’에는 방탄소년단이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이 심판으로 나선 가운데 방탄소년단에게 이름의 뜻을 물었다.

한 명씩 돌아가며 자신의 예명에 대해 얘기를 하던 중 슈가는 “농구를 할 때 슈팅 가드였다”고 말했다.

이어 슈가는 서장훈을 좋아한다며 “완전 팬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팬서비스로 레알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방탄소년단은 회사 이름이 빅히트라는 이유로 빅키즈가 될 뻔 했다고 밝히며 “듣다 보니 방탄소년단이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진영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