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 김희애 형사본능, 사표내고도 살인현장 진두지휘
2015. 08.04(화) 22:13
미세스캅 김희애 김민종
미세스캅 김희애 김민종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미세스캅' 김희애가 형사 본능을 감추지 못했다.

4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극본 황주하·연출 유인식) 2회에서는 경찰 강력팀 최영진(김희애), 박종호(김민종), 이세원(이기광) 등의 형사 스토리가 그려졌다.

이날 최영진은 상사 염상민(이기영)에게 사표를 던졌음에도 강간연쇄살인사건 의심 살인이 일어나자 형사 본능으로 현장에 달려가 진두지휘했다.

박종호는 그런 영진을 보면서 "사표내고 일 참 잘 한다"라며 일에 미쳐사는 영진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영진은 마음을 굳게 먹고, 현장을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다가 경찰 소품을 바닥에 내다꽂았다.

종호는 그런 영진에게 "애들 물가에 풀어놓은 거 같아서 발걸음이 안 떨어지지?"라며 "일단 며칠 쉬고 와라"라고 영진을 달랬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