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문근영, 작품 위해 5년간 기른 머리 '싹둑'
2015. 09.17(목) 12:4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윤민 인턴기자] 배우 문근영이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을 위해서 5년간 기른 머리를 잘랐다.

다음달 7일 방송될 SBS 새 수목드라마 '마을-아라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ㆍ연출 이용석)을 위해 문근영이 KBS2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작가 김규완ㆍ연출 김영조) 이후 5년 만에 단발로 변신했다.

문근영은 "평소에도 워낙 서스펜스 장르를 좋아하기 때문에 작품 자체와 자신이 연기할 캐릭터인 한소윤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며 "제가 구상한 한소윤이라는 인물을 시청자들께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단발을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마을-아라치아라의 비밀' 관계자는 "문근영이 극의 중심 끌어간다는 책임감과 열정에 긴 머리를 싹둑 자르고 나타난 것 같다. 오랜 시간 길러온 머리를 자른 건 자신에게서 문근영이 아닌 한소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일 것이다"라며 "촬영 전부터 감독님, 작가님과 꾸준히 이야기를 나누며 캐릭터 구상을 해온 것으로 안다. 그래서인지 촬영 중인 현재 소윤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이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문근영이 맡은 한소윤 역은 캐나다에 살다가 영어 원어민 선생님으로 아치아라에 있는 중학교에 부임한다. 그런데 그는 부임 첫날부터 마을에 오랫동안 암매장돼 있던 시체를 발견하면서 사건의 중심이 돼 극을 이끌어 나간다.

문근영은 한소윤의 매력을 "무덤덤"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사건을 따라가는 데 캐릭터가 너무 강하면 자칫 이야기의 흐름이 분산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대본을 처음 접할 때부터 소윤이의 덤덤함 때문에 사건 자체가 돋보일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소윤이는 장르적으로도 작품에 잘 어울리는 캐릭터고 개인적으로도 제 색깔을 좀 더 넣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전했다.

'마을-아라치아라의 비밀'은 가장 보통의 사람들이 살고 있는 줄만 알았던 아치아라 마을에 오랫동안 암매장된 시체가 발견되면서 이면이 밝혀진다. 아치아라에서 주인공들은 시체 진상조사와 함께 결코 평범하지 않은 마을의 비밀을 추적해간다.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케세라세라' '사랑도 돈이 되나요' 등을 집필한 도현정 작가와 '일지매' '아내가 돌아왔다' '대풍수' 등의 연출을 맡은 이용석 감독이 손을 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이윤민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윤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