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살벌패밀리' 유선 "한 편의 작품이 추억의 한 페이지로" 종영 소감
2016. 01.15(금) 11:13
달콤살벌패밀리 종영 소감 유선
달콤살벌패밀리 종영 소감 유선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달콤살벌 패밀리'에 출연한 유선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남겼다.

지난 14일, MBC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극본 손근주ㆍ연출 강대선)의 마지막 촬영과 방송이 있었다. 유선은 촬영 후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는지 스태프 한 명 한 명에게 먼저 다가가 그간의 고생에 고마움을 표했다.

유선은 '달콤살벌 패밀리'에서 이제껏 볼 수 없던 유쾌함을 뽐내며 코믹 연기를 선사했다. 유선의 놀라운 변신은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안겼다.

화기애애하고 유쾌했던 촬영장이라 배우들 역시 아쉬움이 컸다. 컷 소리 후 울음을 터트린 걸스데이 민아를 안아주며 달래는 유선 역시 마찬가지였다. 유선은 민아를 다독인 후 함께 사진 촬영을 하며 분위기를 밝게 만드는 등 끝까지 선배의 역할을 다했다.

또한 '달콤살벌 패밀리' 촬영 중 유선은 몇 차례 링거를 맞고 현장에 복귀하는 등 투혼을 불살랐다. 새로운 연기 변신이 부담됐을 법 하지만 오히려 더욱 몸을 사리지 않는 유선의 적극적인 연기는 스태프들에게 비타민 같았다.

드라마 종영 후 유선은 자신의 SNS에 "'달콤살벌 패밀리' 또 한편의 작품이 추억의 한 페이지로. 함께했던 참 좋았던 스태프들, 배우분들, 좋은 사람들과 함께여서 끝까지 힘낼 수 있었어요. 고맙고 감사합니다. 애청해주신 여러분도 감사드려요"라고 종영 소감을 남기며 뭉클한 심경을 전했다.

'달콤살벌 패밀리' 관계자는 "유선의 열정과 변신이 인상적이었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에서 대 활약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티브이데일리 강지애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나무엑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강지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