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패스벤더의 빛나는 데뷔작 '헝거', 인터뷰 영상 공개
2016. 03.20(일) 11:41
헝거, 마이클 패스벤더
헝거, 마이클 패스벤더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영화 '헝거'의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7일 개봉한 '헝거'(감독 스티브 맥퀸)에서 인생 연기를 펼친 마이클 패스벤더가 연기에 대한 열정을 가득 담은 인터뷰 영상을 공개해 영화팬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헝거'는 지난해 '노예12년'으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신예 거장 스티브 맥퀸 감독의 데뷔작으로, 올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며 현재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마이클 패스벤더의 첫 주연작이다.

과거 '헝거'에서 선보인 인생 연기로 전세계 10여개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영화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마이클 패스벤더. 그는 영화의 주인공 보비 샌즈에 대한 질문에 북아일랜드의 혼란스러웠던 어린 시절을 기억하며 말문을 여는 것으로 시작되는 인터뷰 영상은 "어머니가 북아일랜드 출신이었기 때문에 휴가로 사촌과 다른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북아일랜드를 방문하곤 했다. 내 인생의 많은 부분이 80년대에 영향을 받았다. 국경을 넘으면 완전히 다른 분위기였고 군인들, 감시탑, 헬리콥터들을 보고 잔뜩 긴장했다. 내 삶의 일부는 분명히 그 시절 전쟁 같은 분위기에 영향을 받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아일랜드독립분쟁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인물인 보비 샌즈를 연기하기 위해 "시나리오와 보비 샌즈라는 인물을 통해 작품을 이해했다. 보비 샌즈 캐릭터에 대해 내가 해석한 대로 연기했다"고 대답했다. 배역을 위해 14kg을 감량을 감행한 것에 대한 질문에는 "다이어트로 엄청난 집중력과 절제력을 얻었고, 연기에 많은 도움이 됐다. 그렇지만 많은 체중을 감량한 후 마지막 장면을 연기할 때는 내가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심이 들었고, 정신을 차리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마이클 패스밴더는 영화 속 백미로 손꼽히는 원테이크로 촬영된 16분 롱테이크 장면에 대해 "그 장면은 정말 어려웠다. 다이어트는 시간을 가지고 몸무게를 줄이면 되지만 그 장면을 연기하는 건 엄청난 도전이었다. 난 정말 그 장면을 망치고 싶지 않았다"고 대답하며 당시의 압박감을 표현했다. "난 보비 샌즈라는 중요한 인물을 연기하는 거니까 외워서 잘 해내야만 한다고 했다. 가장 중요한 촬영이었기 때문에 잘해내고 싶었다. 리암 커닝햄에게 아파트에서 함께 살면서 리허설을 하자고 제안했고, 우린 같이 지내며 매일 10~15번 씩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헝거' 인터뷰 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