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조보아, 김지훈에 "안 들키면 되잖아"
2016. 10.26(수) 07:07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우리 집에 사는 남자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조보아가 김지훈을 유혹하며 역대급 밉상 캐릭터로 등극했다.

25일 밤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연출 김정민) 2회에서는 도여주(조보아)가 조동진(김지훈)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여주는 조동진을 유혹하기 위해 이별을 말하는 척하며 일부러 더욱 예쁘게 꾸미고 나섰다. 도여주는 "만나자고 전화해서 놀랐냐"며 "잠깐만 만나려고 점심에 만나자고 한 거다. 우리 마침표가 확실하지 않다"고 아련한 눈빛을 연기하며 이야기했다.

조동진은 이별이라는 말에 놀라면서도 "나리(수애)가 응급실에 갔다"고 우물쭈물 말했다. 이에 도여주는 홍나리를 생각해주는 척하며 "얼른 가보라"고 했고, 조동진이 돌아서자, 입술색을 지우고 더욱 아련한 얼굴을 하고는 "이 언니가 끝이라더니 구린 짓을 한다"고 본색을 드러냈다.

도여주는 조동진의 차에 올라 타 "일할 땐 아픈 내색 안 하더니 많이 아프냐"며 홍나리를 은근히 견제하는 말을 흘렸고, "그렇게 응급은 아니었나보다"라고 떨떠름한 표정으로 이야기하기도 했다.

도여주는 막상 조동진이 자신을 버리고 홍나리에게 간다고 하자, "내가 조금만 같이 있어달라고 하면 그럴 수 있냐"고 조동진을 유혹하기 시작했다. 조동진은 도여주의 말에 흔들리며 어쩔 줄 몰라했고, 도여주는 "마음 약해지는 거냐"며 은근슬쩍 물러났다.

도여주는 상처받은 표정을 지으며 "나리 선배한테 잘해줘라. 한눈팔지 말라"고 걱정해주는 척하고는 "난 가끔 오빠 얼굴만 봐도 되는데 그것도 안 되냐. 절대 안 들키면 되지 않냐"고 조동진을 붙잡았다.

조동진은 "조심하면 안 들킬 수도 있지만 너무 미안하다"며 홍나리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고, 도여주는 "나 자존심 너무 없다. 나도 더 이상 아프기 싫다. 오빠 그동안 고마웠다"며 이별을 선언했다.

이후 도여주는 조동진이 홍나리를 만나러 간 것을 알고 일부러 조동진에 문자를 계속해서 보냈다. 조동진은 안절부절못했고, 도여주는 그런 조동진의 모습을 짐작하고 있기라도 한듯 "내 존재가 미비할 땐 9년 묵은 애인 얘기 줄줄 했었는데, 이제 나한테 거짓말을 한다. 내가 퍼스트가 된 것"이라며 흐뭇해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