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온에어]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까칠 이현우♥긍정소녀 조이, 운명적 만남
2017. 03.21(화) 00:15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와 조이의 인연이 시작됐다.

20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연출 김진민, 이하 '그거너사') 1회에서는 천재작곡가 강한결과 가수지망생 왈가닥소녀 윤소림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야채가게 손녀 윤소림(조이)은 음악에 대한 열정 하나만 가진 채 오디션을 보러 다니지만 쉽지 않다. 게다가 소림은 고3 수험생. "노래만은 자신 있다"는 소림을 바라보는 학교의 시선은 그저 반평균을 깎아먹는 '꼴통'일 뿐이다.



학교 선생님들은 "공부도 못해, 머리도 나빠, 잘하는 거 하나도 없이 사고만 치고 다닌다"며 소림의 꿈을 무시하기 일쑤였다. 그럼에도 기죽지 않은 긍정소녀 소림은 시장통에서 동네 아줌마들에게 노래를 불러주며 재주를 뽐냈다.

그러던 중 할머니(임예진)의 부탁으로 배달을 가던 소림은 한강공원에서 우연히 강한결(이현우)과 마주치게 됐다. 때마침 휴대폰 배터리가 떨어진 한결이 지나가던 소림의 휴대폰을 빌려 노래를 녹음한 것.

생각지 않게 그의 음성을 듣게 된 소림은 자나 깨나 한결을 떠올리며 첫눈에 반한 마음을 드러냈다. 소림은 "처음 본 남자를 사랑하게 된 게 말이나 되냐"는 친구들에게 "어떻게 착각하냐. 눈만 떠도 보고 싶고, 잠을 자도 그 사람 꿈만 꾼다"라며 한결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확신했다.

이에 소림은 첫눈에 반한 한결을 찾고 싶어 하지만 이름도 모른는 그의 흔적을 찾을 수는 없었다. 오직 한결이 휴대폰에 남긴 목소리만 듣던 소림은 "못 찾으면 어쩌지"라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그렇게 차일피일 시간이 흐르고 학생밴드대회에 출전한 소림은 어릴 적 트라우마로 인해 탈락위기에 처하며 사랑도 일도 마음대로 되지 않는 힘든 상황에 처했다. 이때 회사 로비를 빠져나가는 한결을 우연히 목격하게 된 소림은 그가 휴대폰에 녹음한 노래를 즉석에서 부르며 운명같은 만남을 예고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