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수상한 파트너’ 김홍파, 왜 동하 빼돌렸을까
2017. 07.07(금) 06:15
수상한 파트너
수상한 파트너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수상한 파트너’에서 김홍파가 아들을 죽인 범인인 동하를 빼돌렸다.

6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는 기억을 찾은 정현수(동하)를 장무영(김홍파)이 빼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노지욱(지창욱)은 혼란스러운 기억 때문에 은봉희(남지현)를 찾아와 위협을 한 현수를 몸싸움 끝에 잡을 수 있었다. 이로 인해 지욱은 현수의 칼에 찔리긴 했지만 이내 몸을 회복했다. 그리고는 잡혀 있는 현수를 찾아가 범죄를 모두 밝혀낼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현수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자신의 편이 남아 있을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그런 가운데 변영희(이덕화)는 장무영을 찾아가 범인이 현수라면서 봉희와 지욱을 괴롭히지 말라고 했다. 사건 기록을 잘 검토하면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후 무영은 차유정(나라)이 현수를 심문하는 것을 지켜봤다. 현수는 자신의 범행을 고백을 하면서 무영이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듯 무영의 아들을 죽였던 당시를 상세하게 밝히며 무영을 자극했다.

이후 무영은 봉희에게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다. 그러나 봉희는 무영의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리고는 무영은 현수를 따로 불러 차에 태운 뒤 어디론가 향했다.

그간 무영과 현수는 ‘수상한 파트너’에서 악역을 전담했다. 무영이 증거를 조작해 무고한 이들과 가족을 파멸시키는 범죄자라면, 현수는 과거의 어떤 사건으로 인해 사람을 죽이는 살인마였다. 이날 방송에서 두 악역 무영과 현수가 만난 것이다. 더구나 무영은 현수를 데리고 어디론가 향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간 무영의 행동으로 봤을 때 무영이 봉희에게 남긴 미안하다는 말이 자신이 오해를 한 것을 미안하다고 했다고 보기 어렵다. 이에 무영의 미안하다는 의미가 현수를 빼돌린 것과 관계된 것이 아닌지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