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꾼' 김영광의 마이웨이 [인터뷰]
2017. 07.17(월) 10:01
파수꾼 김영광 인터뷰
파수꾼 김영광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김영광은 소위 대중의 날선 공격을 받을 만한 약점이 많은 배우 중 하나다. 모델 출신 연기자라는 것, 흥행이 따라주지 않는다는 것 등. 오랜 시간 계속된 그러한 색안경에 적잖은 상처를 받았겠지만 뜻밖에 그는 모두 초월한 듯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꿋꿋이 연기자로서 진심을 다하면 대중은 언젠가 알아주겠지. 그저 열심히 자신이 가야 할 길을 묵묵히 나아가려는 그의 강한 의지가 꽤나 인상적이었다.

김영광은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연출 손형석)에서 복수를 위해 정체를 숨긴 채 살아온 파수꾼의 대장 장도한 역을 맡았다.

그는 "좋은 드라마를 신나게 한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면서 "좋은 선배님들과 좋은 작가님, 감독님 만나서 개인적으로 뿌듯하다.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그는 감독, 배우들과 함께 토론하며 신들을 완성해나가는 재미가 있었다고. "저희가 개연성이 있어야 시청자분들도 이해가 되지 않냐. 각자 캐릭터마다 왜 그럴 수밖에 없는지 원인에 대해 토론을 많이 했다. 같이 으쌰 으쌰해서 만든 신들이 많았다"는 설명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장도한은 겉과 속이 다른 야누스적 인물이다. 심지어 극 초반에는 악인 윤승로(최무성) 편에 서서 그들의 악행을 도와주기까지 했다. 그는 "저도 처음에는 '악당처럼 보여야지'란 생각을 많이 했고, 캐릭터의 이면적인 부분을 잘 표현하기 위해서 수지(이시영)에게 일부러 더 재수 없게 대했다. 시청자들이 처음 볼 때 '얜 나쁜 애다, 쟨 착한 애다' 판단이 서지 않냐. 근데 나쁜 줄 알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착한 사람일 때 더 멋있을 것 같았다. 의도적으로 그렇게 연기를 했다"고 밝혔다.

"드라마는 일주일이면 피드백이 바로 오잖아요. 방송 나가기 전까지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볼지 모르니까 '어떻게 보여줘야 더 흥미진진할까' 고민하면서 연기했는데 피드백이 되게 좋아서 '할 맛 난다'란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칭찬 많이 들으면 더 잘하고 싶잖아요. 드라마가 이제 끝났는데 '빨리 다음 작품을 보여드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 많이 쉰 적은 없는데 이번에도 바로 작품을 하고 싶어요."

칭찬은 김영광을 춤추게 했다. 그의 말처럼 김영광은 '파수꾼'을 통해 인생 연기를 펼치며 호평받았다. 그는 "처음 겪는 격렬한 반응이었다"며 "원래는 댓글을 안 보는데 이번에는 많이 봤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댓글을 안 본 게 아무래도 신경을 쓰게 되더라. 그러면 표현하는 데 있어서 한쪽으로 쏠릴 수 있다. 캐릭터의 좋은 부분이나 나쁜 부분만 생각하고 연기하면 잘 보여드릴 수가 없는 것 같다"고 생각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사실 김영광은 '모델 출신 연기자'란 꼬리표와 맞물리면서 수번 연기력 논란에 휘말려왔다. "이번 작품으로 사람들의 편견을 얼마나 깬 것 같냐"고 묻자 그는 "많이 깼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사실 그런 부분들을 다 받아들이고 있다. 앞으로 계속 좋은 연기자의 모습으로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것도 잘 하길 바라는 마음이 아닌가'라고 생각한다. 현장에서는 그런 생각을 전혀 안 하는 편이고, '좀 더 캐릭터와 일체화된 모습을 보여주자. 잘 보여드리면 좋아하시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많이 한다"고 덧붙였다.

김영광은 그동안 시청률 부진에도 시달려왔다. '파수꾼' 역시 동시간대 월화극 꼴찌로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그러나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파수꾼'은 시청률이 오를 거라고 생각했다. 흩어져 있는 떡밥이 하나씩 모이는 재미가 있기 때문에 수치를 크게 신경 안 쓰고 연기하고 있었다"는 그는 "후반부로 갈수록 시청률이 오르니 시청자분들이 '10% 넘겨보자' 응원하시더라. 저도 갑자기 '바람이 이뤄져야 할 텐데' 신경이 쓰이게 됐다. 다행히 마지막 방송이 10%가 넘었다. '시청자들의 힘은 대단하다. 이걸 만드는구나' 싶었다. 개인적으로는 워낙 시청률에 민감한 성격이 아니다. 그보단 캐릭터에 대해 진실성을 갖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에 '망영광'이라는 말이 있더라고요. 작품이 망한다고. 하지만 제가 딱히 그걸 안고 살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저에게도 좋은 모습들이 있고, 연기자로서 성숙해가고 있고, 성숙해진 만큼 연기를 잘 하고 캐릭터를 잘 보여드리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까지 슬퍼할 일은 아닌 것 같아요. 작품이라는 게 안 될 수도 있고, 잘 될 수도 있는 건데 잘 되기만 바란다면 겁이 생겨서 작품에 들어가기 쉽지 않을 것 같아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김영광은 쉼 없이 다작하며 '열일'을 이어오고 있다. '좋은 연기자가 되고 싶은 마음'이 그 원동력이라고. 그는 "점점 더 이 직업이 좋아지고 꿈의 크기도 커지는 것 같다"면서 "어떤 작품을 하나 잘 끝냈다고 해서 그 연기자가 끝까지 훌륭하게 남을 수는 없지 않냐. 여러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제가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할 수 있는 연기자라는 걸 증명해 보이고 싶다. 연기하는 자체가 재밌다. 집에서 노는 건 너무 우울하다. 저는 언젠가부터 항상 드라마 끝나면 포스터 하나에다 배우들 사인을 받아서 액자를 만든다. 모으는 재미도 있고 그렇게 해놓으니까 액자를 볼 때마다 그때 했던 게 생각이 나서 기분이 좋다. 작품을 많이 하고 싶다"고 전했다.

"전에는 '스타가 되고 싶다'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막연하게 생각했다면 지금은 연기자가 되고 싶어요. 앞으로 마흔 살쯤 되면 어떤 배우가 돼 있을까 궁금하기도 하고요. 이런 연기 저런 연기 알아가는 맛이 있어요. 탐구가 많아지다 보니 하고 싶은 것도 많아지고요."

김영광은 "앞으로 보여드릴 게 많다"면서 모두가 그의 '인생작'이라 부르는 '파수꾼' 역시 '현재의 인생작'이라 규정했다.

"꾸준하게 보여줄 수 있는 배우였으면 좋겠어요. 흐름을 탄다기보다는 '김영광은 자기만의 색깔로 연기를 하지' 그런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어요. 아직까지는 완성형도 아니고, 앞으로 어떻게 완성이 될지 모르겠지만 저만의 방식으로 색깔이 있었으면 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와이드에스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