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이엘리야 “박서준과 키스신, 처음엔 뽀뽀였다”
2017. 07.17(월) 17:03
쌈, 마이웨이
쌈, 마이웨이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쌈, 마이웨이’ 이엘리야가 박서준과 호흡을 맞췄던 키스신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엘리야는 17일 진행된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연출 이나정)의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해당 드라마에서 고동만(박서준)의 전 여자친구인 아나운서 박혜란 역을 맡았다. 고동만을 버리고 다른 남자와 결혼했던 박혜란은 이혼 후 다시 고동만에게 돌아와 그와 최애라(김지원)의 사랑을 방해하는 인물.

최근 ‘쌈, 마이웨이’에서 이엘리야와 박서준의 키스신이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많은 시청자들은 두 사람의 진한 키스신을 보고 다소 수위가 높다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관해 이엘리야는 “내 이름을 검색해보면 키스신에 관련된 것들이 많아서 이 신이 화제가 된 걸 모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엘리야는 “당시 혜란의 서사가 많이 드러나지 않았던 상태였다. 그래서 동만을 리드하는 혜란의 적극적인 캐릭터를 이 신에서 보여줘야 했다”라며 “현장에 있던 감독님들과 계속 협의해서 만든 신”이라고 해당 장면을 설명했다.

이엘리야는 “사실 처음에는 입만 대는 뽀뽀였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주위에서 조금 더 명확하게 키스신을 보여줘야 혜란의 캐릭터도 드러날 수 있다고 해서 몇 번 더 촬영을 했다”라고 회상하며 “모두 현장에서 협력해서 동의한 컷들이었고, 그 중 감독님께서 방송된 컷을 선택하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서준 오빠를 밀친 다음에 입을 맞춰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오빠 뒤에 신발장 같은 것들이 있어서 오빠에게 너무 미안했다. 그래서 땀을 흘리면서 찍었다”라며 “계속 심장이 뛰더라”라고 당시 떨렸던 속내를 유쾌하게 전하기도 했다.

높은 수위가 아니냐는 시청자들의 의견을 예상치 못했던 이엘리야는 “나는 열심히 한 것뿐인데, 충격적인 피드백이 많았다”라며 웃었다. 이어 “그래서 다음 번에는 더 예쁜 로맨스, 사랑 받는 로맨스를 하고 싶다”라며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