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과 대마초' 한서희, SNS 라이브 방송서 걸그룹 데뷔 예고 "망할 것 안다"
2017. 09.25(월) 07:20
한서희 인스타그램 방송
한서희 인스타그램 방송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빅뱅의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한서희가 개인 방송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내년 가수 데뷔를 선언, 관심을 받고 있다.

한서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는 전날부터 예고돼 있던 방송으로 한서희는 "심심하면 들어와서 봐주시면 감사할 것"이라는 글을 남겼었다.

이 방송에서 한서희는 "4인조 그룹으로 늦어도 내년 1월 쯤 데뷔할 예정"이라며 "같이 데뷔하는 친구들은 어리고 예쁘다"라고 밝혔다.

또한 "콘셉트는 정확하게 모르겠다. 내가 어떻게 청순을 하겠냐. 성격에도 안 맞는다. 이름도 정해지지 않았다. 프로듀서님이 정해줬는데 내가 별로라고 해서 다시 정하자고 했다"라고 했고 "가만히 있어도 어차피 욕먹을 거 시작이라도 해보자 하는 마음에 데뷔를 결정했다. 걸그룹으로 안 뜰 거라는 것을 알고 있다. 망할 것을 알고 하는거라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한서희는 또한 "연예인 병에 걸렸다"라며 "집 앞 편의점에 갈 때도 누가 알아볼까봐 마스크를 끼고 다닌다"는 발언을 했다. 더불어 "하루에 셀 수 없을 정도로 내 이름을 검색한다. 난 관종이다. 관심을 받을수록 좋아한다"고 말했다.

방송 중 담배 욕구를 드러내는 다소 파격적인 행동을 하기도 했다. 한서희는 방송 중 "같이 담배 피우고 싶다"는 댓글이 달리자 "시청자 7000명 중 내가 담배 피우는 것을 보고 욕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래서 대놓고 담배를 못 피겠다"고 했다.

마약을 했던 것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모르겠다. 내가 쓸데 없는 호기심이 많았던 것 같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이밖에도 한서희는 페미니스트라고 선언한 것에 대한 설명, 탑과의 관계 등을 밝혔다.

한서희는 그룹 빅뱅의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이 적발돼 재판을 받았다.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은 한서희는 지난 20일 열린 항소심에서도 같은 형을 선고받았다.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은 87만원이다.

한서희는 2012년 방영됐던 MBC ‘스타오디션-위대한 탄생3’에 도전하며 이름을 알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해당 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