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 이어 같은 날 조모상…'애도 물결'
2018. 01.13(토) 14:01
박지성
박지성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겸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이 모친상과 조모상을 같은 날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박지성 모친상 소식이 전해지자 대한축구협회는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모친 장명자 씨가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중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 치료중에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에 운명을 달리하셨다. 장례 절차와 관련한 사항들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 박지성이 같은 날 조모상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박지성의 친할머니인 김매심씨는 경기도 수원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어머니와 친할머니 모두 세계적인 축수선수로 거듭난 박지성의 뒷바라지에 애쓴 그의 버팀목이었다. 박지성은 같은 날 어머니와 친할머니가 동시에 세상을 떠나 큰 슬픔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지성이 현역 선수 시절 몸담았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2일 구단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밝히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 구단 뿐 아니라 중국 광저우의 민영방송 광저우시광보뎬시타이에서도 박지성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며 고인을 애도했고, 온라인 상에서도 애도를 표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