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톡] '성추문' 이윤택 연출 기자회견, 어떤 입장 밝힐까
2018. 02.19(월) 08:18
이윤택 연출 기자회견
이윤택 연출 기자회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성추행에 이어 성폭행 혐의까지 제기된 연극계 대부 이윤택 연출이 공개 사과에 나선다.

이윤택은 19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해 사과할 예정이다.

이윤택의 성추행 사건은 지난 14일 극단 미인의 대표인 김수희 연출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투'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불거졌다. 김수희 연출은 이날 새벽 장문의 글을 통해 과거 이윤택 연출의 성추행을 폭로했다.

김수희 연출의 폭로에 따르면 그가 극단 단원이던 시절 지방 공연에 참가했고, 이윤택이 자신을 개인 숙소로 불러 성기 안마를 강요했다는 것. 논란이 커지자 이윤택 연출은 이날 오후 극단 측을 통해 "반성하고 근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김수희 연출의 폭로 이후에도 피해자들이 '미투' 운동에 동참하면서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특히 자신을 과거 연희단거리패 단원이었다고 밝힌 익명의 피해자가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 연극 뮤지컬 갤러리에 이윤택 연출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하며 논란이 가중됐다.

해당 피해자는 자신이 2001년, 2002년 두 차례 밀양과 부산에서 이윤택 연출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주장이 사실일 경우 성범죄 공소시효가 통상 10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미 법적인 조치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해당 피해자의 글 이후로도 전 단원들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기에 경우에 따라서는 추가적인 수사가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에 해당 피해자의 글이 게재된 이후, 17일 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윤택 연출의 성폭력 사건과 관련된 연극단체에 대한 진상규명과 수사를 촉구한다는 내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19일 오전 현재 청원 참여는 2만2600명을 넘어선 상태다.

또한 같은 날인 17일, 사단법인 한국극작가협회는 극작가로 활동하던 협회 회원 이윤택 연출을 제명했다. "시대적인 분위기와 (이윤택이) 연극계에 끼친 업적을 이유로 지금의 사태를 외면하지 않겠다. 연극계 '미투' 운동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연극계 전체의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한국연극협회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진상 파악에 나섰다.

극단 대표 김소희 등 관계자를 통해서 간접적으로 입장을 밝혀온 이윤택 연출은 성폭행 혐의가 불거진 후에야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의 일을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윤택 연출이 어떤 말을 꺼낼지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