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강탈] '라이브' 정유미·신동욱 기습 뽀뽀, 이광수와 본격 삼각관계
2018. 04.02(월) 07:00
라이브
라이브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라이브' 본격적인 삼각관계가 예고됐다.

1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주말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에서는 MT를 떠난 홍일지구대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명호(신동욱)에게 괜한 자격지심을 가지고 있었던 염상수(이광수)는 이날 달리기 경주에서도 상대로 최명호를 지목했다. 이들은 열심히 단합대회를 즐겼고 하루를 꼬박 보냈다.

이어 최명호는 한정오(정유미)와 강가에로 향했다. 두 사람은 비누 방울을 불며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비누방울을 부는 한정오에게 최명호는 "비누방울 잘 분다"며 기습 볼뽀뽀를 했다.

그 모습을 염상수가 멀리서 그 모습을 바라보게 됐다. 앞서 염상수는 한정오에 대한 마음을 드러낸 바. 앞으로 세 사람의 삼각관계 전개를 예고했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