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조, 북미정상회담 비판적 태도 “김정은, 뭔가 할 동기 없어”
2018. 06.12(화) 17:35
존조
존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한국계 미국인 할리우드 배우 존조가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비판적 태도를 비췄다.

존조는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뭔가 할 동기가 없다. 트럼프는 이미 김정은에게 양 국기를 나란히 놓음으로써 정통성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존조는 서울 출생으로 어린 시절 미국으로 이민을 간 한국계 배우다. UC버클리에서 영문학을 전공한 후 연극을 통해 배우의 길을 들어섰다. 이후 스탠딩 코미디언으로 활약을 하다가 영화와 브라운관에 활동을 넓혔다.

앞서 존조는 트럼프의 행보를 비판하는 입장을 내비쳐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 당시에도 “유래 없는 절망에 빠졌다. 깊고 넓고 무섭다”고 밝힌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CJ E&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