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신현준 매니저, 연이은 실수…고군분투 첫 농사
2018. 08.10(금) 17:25
전지적 참견 시점
전지적 참견 시점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전참시' 신현준 매니저가 첫 농사일에 진땀을 뺀다.

1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본격적으로 텃밭 가꾸기를 시작한 신현준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신현준과 그의 매니저가 일명 아이유 모자를 쓰고 완벽한 농사 패션을 뽐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매니저가 삼겹살을 구워 주겠다는 달콤한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신현준의 농사일을 돕기 위해 따라 나선 것이다.

'전참시' 제작진에 따르면 신현준 매니저의 첫 농사일은 순탄치 않았다. 그는 알로에를 뿌리째 뽑아버리는가 하면, 시작과 동시에 곡괭이를 부러뜨리는 황당한 실수를 연이어 저질렀다.

신현준은 대형사고를 친 매니저에게 "(알로에도) 생명이란 말이다. 어떻게 뽑을 수가 있냐"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한 매니저는 땀을 뻘뻘 흘리며 알로에를 다시 화분에 심었다는 후문이다.

급기야 매니저는 신현준 몰래 초코우유를 사 먹는 일탈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져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1일 밤 10시 5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김수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