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영화제' 한사랑 대리 수상 난입, 역대급 방송 사고로 빈축
2018. 10.23(화) 11:12
대종상 영화제 한사랑 대리수상 난입
대종상 영화제 한사랑 대리수상 난입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제55회 대종상 영화제가 허술한 진행으로 빈축을 샀다.

22일 저녁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55회 대종상 영화제'가 진행됐다.

수상자 선정 과정에서 공정성 논란을 겪던 대종상 영화제는 시상식의 투명성을 회복하겠다고 공언했다. 지난해부터 심사위원 조직을 개편하고, 심사 내역을 공개하는 등 논란을 극복하기 위해 애를 쓴 것이다.

하지만 반복된 방송 사고가 이 같은 포부를 무색게 했다. 먼저 지난해 배우 최희서가 수상 소감을 발표하던 중 스태프의 험담이 고스란히 방송에 송출된 사고를 겪은 대종상 영화제가 올해도 어김없이 비슷한 실수를 반복했다. 배우들이 시상을 하는 사이 스태프들의 목소리와 잡음이 노출돼 혼란을 야기한 것이다. 대리 수상이 속출해 허전함을 더하기도 했다.

정점은 음악상 수상자로 영화 '남한산성'의 사카모토 류이치가 호명됐을 때다. 사카모토 류이치가 국내엣 없었던 탓에 대리 수상자가 나서게 됐고, 이 과정에서 트로트 가수 한사랑이 무대에 난입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특히 예정됐던 대리 수상자가 무대 위로 오르기 전 과정이 카메라에 담겼고, 그가 한사랑을 보고 놀라 뒤돌아서는 웃지 못할 상황이 고스란히 포착되기도 했다. 더불어 이후 '남한산성' 촬영상을 수상하러 오른 해당 관계자가 직접 사고를 지적하는 황당한 전개가 이어지기도 했다. 그는 한사랑에 대해 "'남한산성'과는 관련 없는 사람"이라며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민망한 방송 사고에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물론,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황당하다는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결국 기본적인 행사 진행 과정에서 미숙함을 보여준 대종상 영화제는 시상의 공정성 여부마저 가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