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공효진, 연기적 갈증 해결 하는 방법 [인터뷰]
2018. 12.04(화) 06:00
도어락 공효진 인터뷰
도어락 공효진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공효진은 공포 영화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배우다. 공포 영화를 보고 난 뒤 그 후유증이 적게는 일주일, 길게는 한 달이 가기 때문이다. 그의 데뷔작이 공포 영화 ‘여고괴담2’라는 점에서 아이러니하다. 공효진은 영화 ‘도어락’의 제안을 받았을 때 안 해야 할 이유를 찾기 위해 몸부림을 쳤다. 그러나 공효진은 ‘도어락’의 주연을 맡게 됐다.

‘도어락’(감독 이권 제작사 영화사 피어나)은 열려 있는 도어락, 낯선 사람의 침입 흔적, 혼자 사는 경민(공효진)의 원룸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현실 공포를 그린 스릴러다. 공효진은 ‘도어락’에서 경민 역을 맡아 홀로 사는 1인 가구 여성의 불안한 심리와 공포를 스크린에 담아냈다.

공효진은 이권 감독에게 시나리오를 받은 뒤 경민이라는 캐릭터에 끌리지 않았다. 그는 경민이라는 인물을 자신이 하지 않아도 충분히 다른 배우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당시 느낀 감정에 대해 “만들어 달라고 설득하는 느낌이나 나에게 매달리는 느낌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공효진의 입장에서는 경민이라는 인물은 누가 입어도 어울릴 느낌을 받게 했다.

그럼에도 공효진은 경민이라는 캐릭터를 받아들였다. 그는 작품이 배우를 만나게 되는 건 운명이라고 했다. 당시에 공효진은 스스로를 고군분투하게 하는 영화를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공효진은 “이전의 작품인 영화 ‘미씽’ ‘싱글라이더’는 죽을 힘을 다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 작품”이라고 했다.

두 작품은 연기 난이도를 떠나서 이병헌, 엄지원 같이 선배가 있기 때문에 자신이 책임 져야 할 게 많지 않은 작품이라고 했다. 반면 ‘도어락’은 영화 ‘미쓰 홍당무’처럼 정신을 놓을 수 없을 만큼 극도로 몰 수 있는 작품이었다.

“영화를 결정할 때 안정감 같은 게 있는 작품이 있어요. 이런 작품은 좋으면서도 나에게는 독이 될 수 있는 그런 느낌이에요. 그래서 한 번 더 나를 괴롭히는 작품을 만나고 싶었어요. 그래서 내키지 않아서 미루고 용기 없는 소리만 한 채 하지 말아야 할 이유를 찾아야 했어요.”

공효진은 영화의 시나리오를 보면서 과장됐다고 생각을 했다. 다큐멘터리나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는 생각보다 너무 많은 1인 가구들이 공포를 느낀 다는 것에 이해를 하지 못했다. 그도 그럴 것이 공효진은 “대범한 사람이라서 그런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다. 하지만 귀신은 좀 무서워한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자신이 사람에게 강하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공효진은 자신이 우려했던 걱정을 경민을 연기하면서 다시금 체감해야 했다. 특히 공효진은 경민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면서 늘 답답함을 느껴야 했다. 더구나 대중이 느끼는 자신의 시원시원한 성격이 자칫 경민에게 투영될 것을 우려해 조심스럽게 연기를 해야 했다. 그러다 보니 연기 톤을 낮추고 이도 부족해 후반작업까지 하기도 했다.

더구나 공효진은 자신의 청개구리식 연기 방식이 장르 안에서 움직일 때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통감했다. 공효진은 경민을 연기함에 있어서 직설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주인공 안에서 약자, 피해자로서의 역할을 쉽게 표현하기 보다는 조금 뒤집어 보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그럴 때마다 스릴러 장르 안에서 한계라는 벽에 부딪혀야 했다.

폐가 장면이 그러했다. 공효진은 흔히 공포, 스릴러 장르에서 주인공이 꼭 혼자 폐가에 들어가는 것이 비현실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렇기에 경민이 폐가를 들어갈 때는 괜히 문을 더 활짝 열어 놓고 전화가 연결되지 않음에도 계속해서 통화를 하는 등의 현실적 디테일을 살려냈다. 폐가에 들어가기 전에도 갈팡질팡하며 한참을 망설이는 모습을 연기하기도 했다.

“상업적 스릴러 색을 가져야 하기 때문에 현실적인 디테일이 편집을 하면서 많이 빠졌어요. 뭔가 현실적이고 사실적인 부분을 첨가하려고 부단히 노력을 했지만 스릴감이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었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렇다 보니 영화 ‘도어락’을 미리 본 관객들이 공감이 갔다는 말이 큰 힘이 된다고 했다. 공효진은 경민을 연기하면서 변주가 되지 않기 때문에 답답하고 재미가 없다는 마음이 컸다. 그는 경민을 연기함에 있어 잘 한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컸다.

어느 순간 공효진은 스릴러의 공식을 따라가더라도 실망스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주인공이 공포에 떨고 가만히 눈물을 줄줄 흘리고 있더라도 관객 입장에서는 응원해주고 싶은 마음이 들 것이라고 생각을 했다. 공효진은 “공감이 가는 이야기를 들으면 다행이라고 생각하게 된다”며“당시 고민이 연기를 잘하기 위한 고민이었다는 안도감이 있다”고 말했다.

매체적 특성 역시도 공효진이라는 배우를 가둬 둔다. 특히 드라마 속 공효진이 연기하는 역할은 한 없이 착하고 웃음을 잃지 않은 그런 캐릭터다. 그러다 보니 공효진은 반복되는 캐릭터에 대한 답답함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공효진은 “드라마를 받으면 똑같다. 심지어 직업까지 같은 게 꽤 있다”며 “그러다 보니 드라마를 고를 때 힘이 든다. 10개 중 9개가 일관된 캐릭터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렇다 보니 영화에서 공효진은 자신의 연기적 갈증을 해소하려고 했다.

그렇기에 공효진은 스크린에서 실험적이고 대범한 연기를 펼쳐왔다. 자신이 연기해 보고 싶은 것, 보여 주고 싶은 것에 대한 욕심이 있다. 너무 특이하더라도 자신의 연기적 갈증을 해결해준다면 괜찮다고 했다. 그렇기에 드라마에서 정형화된 캐릭터는 영화에서 완전히 배제한다고 했다. “갈증이 풀려요. 이렇게 약하디 약한 성격을 가진 캐릭터를 처음 해봤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머리꽃]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