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품격' 최진혁, 장나라 앞에서 신성록 제압하며 "황후 좋아해" [종합]
2019. 01.10(목) 23:10
황후의품격 최진혁 장나라 신성록
황후의품격 최진혁 장나라 신성록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황후의 품격' 최진혁이 장나라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신성록에게 고백했다.

10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는 나왕식(최진혁)이 오써니(장나라)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이혁(신성록)에게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써니는 이혁 때문에 자신의 엄마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고, 이혁에게 달려가 뺨을 때리며 "고작 이따위로 살려고 우리 엄마 죽인 거냐"라고 분개했다.

이후 홀로 남은 이혁은 앞서 오써나의 말들을 되새기며 "내 잘못이 아니다. 나도 몰랐다. 이제라도 사과하면 받아줄지 몰라"라며 오써니를 찾아 나섰다.

그러나 오써니는 침소에 없었고, 저 멀리서 나왕식(최진혁)과 궁에 드는 모습을 발견했다.

이혁은 오써니의 길목을 막았고, 오써니는 "비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써니가 그냥 가려하자 이혁은 오써니의 잡으며 "내가 할 말이 있다"라고 늘어졌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혁은 "가지마라. 제발 그런 눈을 보지말라"라며 애원했지만, 오써니는 요지부동. 오써니는 "너랑 한순간도 같은 곳에서 숨도 쉬고 싶지 않아"라며 노려봤다.

그런 오써니의 모습에 이혁은 "아니 난 너랑 오늘 밤 같이 있어야겠다. 우린 부부다. 절대 이혼 안 한다. 평생 내 부인으로 늙혀 죽이겠다"라고 억지를 부리며 티격태격했다.

이에 나왕식은 "그만 하라"라며 이혁을 제압했고, "놔라"라는 이혁의 명령에도 듣지 않았다. 이혁은 "감히 네가 내 명령을 거부하냐"라며 분노했지만, 나왕식은 이혁을 풀어주지 않았다.

그러면서 "폐하 동생이 되면 쓸 수 있다는 그 소원 지금 쓰겠다. 황후마마 그만 놔주십시오. 황후 마마를 제가 좋아합니다"라고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