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류승룡 "결국 정점은 사람이다" [인터뷰]
2019. 01.16(수) 11:00
극한직업 류승룡 인터뷰
극한직업 류승룡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류승룡이 오랜만에 코미디 연기로 돌아왔다. 그러나 류승룡은 각자 자신의 위치에서 제 몫을 해준 덕분에 좋은 팀워크로 영화를 찍을 수 있다고 했다. 그렇기에 류승룡은 코미디 협동조합이라는 말까지 쓰면서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한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이다. 류승룡은 극 중 마약반의 좀비 반장 ‘고반장’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마약반으로 함께 호흡을 맞춘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과 다 함께 영화를 보기는 시사회 때가 처음이라고 했다. 그는 자신이 나오지 않는 장면을 보면서 ‘나 없을 때 저런 고생을 했구나’라면서 현장에 없어서 몰랐던 장면을 보면서 재미있어 하기도 하고 고생한 배우들을 떠올렸다고 했다.

그 중에서도 장형사와 선희가 결투를 벌이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고 했다. 류승룡은 “이하늬와 장진희 두 사람의 결투 장면을 손에 땀을 쥐면서 봤다”며 고생한 것이 너무 보여서 박수를 쳐주고 싶었다고 했다.

‘극한직업’은 마약반을 소재로 다루다 보니 코미디 영화임에도 액션 장면이 많다. 그렇기 때문에 마약반 5인방을 비롯한 많은 배우들이 액션 연기를 펼쳐야 했다. 류승룡은 “장진 감독의 영화 ‘거룩한 계보’로 데뷔를 했다. 액션 연기를 많이 해서 액션이 몸에 익어 있다 보니 다른 배우보다 수월하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함께 호흡을 맞춘 다른 배우들이 액션 연습을 많이 했다고 칭찬을 했다. 그는 “공명은 태권도 출신이고 진선규도 액션을 잘한다. 이동휘가 가장 열심히 연습을 했다. 하루도 안 빠지고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하늬에 대해서 “오바이트를 할 정도로 열심히 했다”고 배우 한 명 한 명을 언급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류승룡은 영화 ‘스물’로 말맛의 정수를 보여준 이병헌 감독과 함께 코미디 연기를 펼쳤다. 그는 이병헌 감독에 대해 “전작을 보면 19금 코미디가 있어서 관객들도 호불호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작품에서도 센 것들이 있었지만 잘 걷어냈다.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코미디라는 생각이 들어 이전 작품과의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류승룡은 ‘극한직업’에 대해 “잘 만들어진 설계도”라고 칭했다. 그렇다고 해서 배우들이 현장에서 애드리브를 하지 않은 건 아니라고 했다. 그는 “배우들이 같이 시너지를 내면서 현장에서 소소한 애드리브를 했다”고 말했다. 류승룡은 이야기의 큰 흐름에 지장을 주지 않는 선에서 배우들의 호흡으로 만들어낸 장면들이 있었다고 했다.

무엇보다 류승룡은 이동휘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모두들 호흡이 잘 맞았다”며 “이동휘가 영화 말미에 사람을 묶을 때 장면은 100% 에드리브였다”며 “동휘가 '한 건 했다'고 좋아하더라”고 했다. 류승룡은 이동휘가 코미디에 대한 진지한 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