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진선규 “스크린서 내 모습 없어지는 걸 좋아해” [인터뷰]
2019. 01.21(월) 10:00
극한직업 진선규 인터뷰
극한직업 진선규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범죄도시’를 통해 강렬한 모습을 보여준 배우 진선규가 코믹한 캐릭터로 돌아왔다. ‘범죄도시’의 위성락을 완전히 지워낸 진선규는 자신의 존재감을 없애는 연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배급 CJ엔터테인먼트)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이다. 극 중 진선규는 사건 해결보다 사고 치기에 바쁜 마약반의 트러블 메이커 마형사 역할을 맡았다.

진선규는 공연에서 코미디 연기를 해보긴 했으나 스크린에서 코미디 연기를 해본 것은 처음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첫 촬영 당시에 대해 진선규는 “부대끼는 느낌”이었다고 했다. 그는 마형사 역할을 어떻게 해야 할지 좀처럼 감이 잡히지 않았다고 했다.

더구나 이병헌 감독은 진선규에게 마형사의 리액션이 일반적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주문을 했다. 진선규는 “보통 사람이 맞으면 즉각적으로 ‘아’라고 이야기를 한다. 그러나 이병헌 감독이 원한 반응은 맞으면 ‘응? 왜 때리지?’와 같은 리액션을 원했다”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진선규는 “촬영이 끝이 날 때까지 숙제였다. 이게 맞는 건지 괜찮은 것인지 고민하고 의심을 하면서 촬영을 했다”고 했다.

이병헌 감독의 작품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게 말맛이 주는 재미다. 그렇기 때문에 진선규는 이러한 말맛을 살리는 것 역시도 숙제 아닌 숙제와 같았다. 그는 “무던한 감독님의 모습이 마형사와 닮아 있다. 그래서 대본에도 약간의 말투가 묻어 있다”며 “리딩을 하고 감독과 이야기를 하면서 감독의 말투를 최대한 내 걸로 만들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진선규능 이 감독의 보여준 말맛이 정말 기가 막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진선규는 연극을 할 때 코믹한 캐릭터를 많이 했다. 배역도 관객이 보기에 재미있는 역할을 5년 정도 하다가 정극 연기로 넘어갔다. 그럼에도 진선규는 스크린에서 코미디 연기에 어려움을 느꼈다. 이에 대해 “연극과 스크린이 많이 다르다”고 했다.

그는 영화나 연극이나 관객이 마음의 문을 열기까지 시간이 필요한 것 비슷하다고 했다. 그러나 연극은 코미디가 실패해도 복귀할 수 있는 연속성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영화는 그럴 수 없다는 점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영화는 다양한 각도로 보여주기 위해서 끊어 가기 때문에 감정을 끌고 가기 쉽지 않다고 했다. 이에 진선규는 “첫 테이크에서 잘 하려고 했다”며 “편집과 순간적인 것이 영화와 연극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쉽지 않은 코미디 연기였음에도 진선규는 동료 배우에게 많이 의지를 했다고 했다. 그는 “현장에서 굳이 뭘 하지 않아도 류승룡 선배를 비롯한 배우들의 반응 때문에 웃음을 자아낼 수 있는 상태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듬직한 동료들 덕분에 딱이 많이 뭘 하려고 하지 않아도 든든하고 편안했다.

그렇기에 영화를 위해서 홍보를 하다 보면 허한 느낌을 받을 때가 많다고 했다. 극중 사고뭉치 마약반을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이동휘, 공명이 찰떡과 같은 호흡으로 만들어냈다. 진선규는 “많은 분들이 영화를 보고 다섯 명이 각자 개성이 강한 캐릭터를 맡아서 호흡이 좋은 것 같다고 말한다”며 “정말 현장에서 좋았던 분위기가 그대로 영화에 담겨 있다”고 했다.

“승룡이 형이 가장 먼저 오고 차례 차례 처음 만나는 장소에 등장을 했어요.그럴 때마다 다들 너무 사람이 좋다는 말을 했어요.마지막 사람이 들어오자 승룡이 형이 독수리 오형제 다 모였네라고 했어요.”

독수리 오형제처럼 진선규를 비롯한 류승룡, 이하늬, 이동휘, 공명은 서로 빈틈을 메꾸고 만들어 주는 관계였다. 진선규는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스태프와도 사이가 좋았다”며 “마지막에는 가족 같다는 말을 했다. 그래서 그런지 5명이 다 모이지 않으면 왠지 허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엇보다 진선규는 “스크린에서 내 모습이 없어지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배역을 맡을 때 다른 무언가를 집어 넣어 진선규라는 모습을 완벽하게 지워내고자 했다. 이는 연기를 배우고 공부하면서 가장 많이 했던 고민이고 이러한 작업은 현재진행형이다.

그렇기 때문에 진선규는 현장에서도 남들보다 일찍 가는 편이라고 했다. 그는 “분장을 가장 먼저 받기 위해서 2시간 전에 가는 편이다. 그래서 분장을 하고 현장에 앉아 있으면 그 느낌이 너무 좋다”고 했다.

자신의 모습을 완벽하게 지워내기 때문에 맡은 역할에 대해서도 빠르게 빠져 나온다고 했다. 그는 “역할의 비중이 커지면서 캐릭터를 연기하는 시간이 늘어나면 빠져 나오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고 걱정을 한다”며 “그러나 컷 소리가 나면 바로 빠져 나온다”고 했다. 되려 빨리 빠져 나오는 것이 순간적으로 상상을 하고 다른 시선으로 생각을 할 수 있다고 이야기를 했다. 그러면서도 진선규는 “애들이 있기 때문에 촬영이 끝나면 아빠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고 웃으면서 이야기를 했다.

이번 영화에 대해서 진선규는 “자신감보다는 설렘이 크다”고 했다. 무엇보다 진선규는 ‘극한직업’을 통해서 물꼬를 터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극장을 자주 가는 편인데 한국 영화를 찾는 관객이 줄어든 느낌이다. 유쾌함, 웃음이 있는 영화니까 관객들의 마음을 열어주고 한국 영화를 많은 관객이 극장에서 볼 수 있는 물꼬를 터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