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골목식당', 늦어버린 진정성 찾기 [TV공감]
2019. 01.24(목) 10:36
골목식당
골목식당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각종 논란을 먹고 자란 '골목식당'이 회기동 벽화골목 편으로 부랴부랴 잃었던 진정성 찾기에 나섰다. 그러나 떠나간 시청자들을 붙잡기엔 부족하다.

23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회기동 벽화골목 편이 첫 전파를 탔다.

'골목식당' 회기동 벽화골목 편은 방송 전부터 선정 기준에서 논란이 됐다.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라는 기획 의도와 다르게 회기동 벽화골목은 방학과 같은 특정 시기를 제외하고서는 목 좋은 상권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앞서 '골목식당' 첫 상권이었던 이대 앞 삼거리 꽃길에서도 비슷한 지적을 받았던 제작진이 같은 이유로 논란이 될 수밖에 없는 회기동 벽화골목을 선정한 것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구심이 일었다.

이에 '골목식당' 제작진은 본래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라는 기획 의도를 "전체 자영업 중 폐업 업종 1위 식당, 하루 평균 3000명이 식당을 시작하고 2000명이 식당을 폐업한다. 모든 식당은 나름의 걱정과 문제를 갖고 있는 법. 천 개의 가게가 있다면, 천 개의 상황이 있다. 요식업 대선배 백종원 대표가 각 식당의 문제 케이스를 찾아내고 해결 방안을 제시, 식당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교본'이 돼줄 프로그램"이라고 수정하면서까지 회기동 벽화골목 프로젝트를 감행했다.

더군다나 '골목식당'의 여러 논란과 맞물려 회기동 벽화골목 프로젝트를 향한 시청자들의 시선은 더 날카로워질 수밖에 없었다. 방만하고 불성실한 운영 태도를 보인 포방터 홍탁집과 각각 프랜차이즈, 건물주 아들 논란을 일으킨 청파동 크로켓집, 피자집 등으로 인해 '골목식당'을 향한 시청자들의 분노는 최정점을 찍었고, 신뢰는 바닥이 난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앞선 논란과 상권 선정 기준 등으로 인해 '골목식당' 제작진은 회기동 벽화골목 편으로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신뢰를 회복하고, 나아가 프로그램의 존폐 여부까지 고민해야 할지 모르는 상황. '골목식당' 회기동 벽화골목 첫 방송에서 제작진과 출연진은 선정 기준을 설명하는 데에 꽤나 공을 들였다.

먼저 백종원은 "경희대 골목상권이 잘 되는데 왜 가냐고 하더라. 하지만 실상은 잘 되는 곳이 있지만 빛과 그림자처럼 안 되는 집이 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김성주도 "7~8년 계속 이 동네를 왔는데 가게가 계속 바뀐다"며 회기동 벽화골목이 업종 변경이 잦은 지역임을 언급했다. 그러나 '빛과 그림자'라는 말로 회기동 벽화골목 선정 이유를 납득하기엔 다소 설득력이 없다.

또한 업종 변경이 잦은 상권이기에 선정하게 됐다는 말에도 어폐가 있다. 업종 변경이 잦다는 건 다른 자영업자들이 해당 상권에 계속해서 유입된다는 것이고, 이는 해당 골목이 어느 정도 상권이 확보된 상태라는 말과 같다. 이는 죽은 상권이라서 가게를 내놓아도 들어올 사람이 없어 적자임에도 운영을 한다고 했던 '골목식당' 성내동 분식집 상황과는 판이하다.

'골목식당' 측의 회기동 벽화골목 선정 이유를 차치한다고 해도, 신뢰도와 진정성 회복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날 백종원의 '피잣집 트라우마'를 상쇄시킬 정도로 완벽한 맛의 피잣집과, 저렴한 가격에 가성비 좋은 닭 요릿집, 장사에 대한 절박함을 가진 고깃집의 사연이 차례대로 소개됐지만, 시청자들의 입장에서는 쉬이 와 닿지 않은 모양새다. 워낙 앞선 논란들로 시청자들의 피로도가 가중되고, 그간 '골목식당'을 통해 백종원 대표의 설루션을 받은 몇몇 가게들이 방송 전 상황으로 회귀해 문제가 된 상황들이 반복되면서 기대도 무너졌기 때문이다.

더불어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회기동 벽화골목 컵밥집 사장이 백종원 대표와 극렬한 의견 대립을 보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는 골목상권마다 소위 '빌런'을 앞세워 화제몰이에만 치중한 '골목식당' 제작진의 악습을 답습하는 뉘앙스가 강했다. 이로 인해 '골목식당이 또'라는 시청자의 의견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처럼 '골목식당' 제작진은 회기동 벽화골목 편을 통해 그간 논란들과 선정 이유에 대한 의구심을 지우고, 진정성을 앞세워 프로그램의 가치 회복에 나섰지만, 역부족인 모양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