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신인 걸그룹 ITZY 출격, 원더걸스·트와이스와는 '달라달라' [종합]
2019. 02.12(화) 16:00
있지(ITZY)
있지(ITZY)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예쁜 애 옆에 예쁜 애'라는 타이틀이 잘 어울리는 또 하나의 걸그룹이 탄생했다. 걸그룹 명가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인 5인조 걸그룹 있지(ITZY)가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ITZY의 데뷔 싱글 '있지 디퍼런트(IT'z Differen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2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렸다.

ITZY는 꼭 갖고 싶고, 절대 놓치고 싶지 않은 존재를 뜻하는 신조어 '잇(IT)'을 포함한 그룹명으로 '너희가 원하는 거 전부 있지? 있지!'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있지 디퍼런트'의 타이틀곡 '달라달라'는 기존 K팝의 형식을 깨고 새롭게 제작한 퓨전 그루브(Fusion Groove) 트랙이다. EDM, 하우스, 힙합 등 여러 장르의 장점을 취해 한 곡에 담아냈다. 가사는 세상의 중심에 선 나를 존중하고 사랑하는 내용을 그렸다.

무엇보다 파워풀한 매력이 돋보이는 '달라달라'는 ITZY의 아이덴티티를 뚜렷하게 보여주고 있다. 예지는 ITZY의 콘셉트에 대해 "각각 다른 매력을 가진 10대들의 '틴크러시'"라고 소개했다.

원더걸스, 미쓰에이, 트와이스 등 소속사 선배 걸그룹의 계보를 잇는 만큼, ITZY가 갖는 부담감은 상당할 터. 류진은 "선배들의 명성에 흠이 안 가도록 노력하는 ITZY가 되겠다"고 당찬 데뷔 소감을 밝혔다. 특히 채령은 "트와이스 선배님들이 러블리하고 아름답다면, 우리는 '걸크러시'의 느낌에 가깝다"고 강조했다.

데뷔 전, ITZY의 파워풀하고 당당한 '걸크러시' 콘셉트는 기존 (여자)아이들, 블랙핑크 등을 연상케 한다는 의견도 존재했다. 이와 관련 ITZY는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선배님들과 같이 저희 이름이 언급됐다는 점에서 영광스럽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우리의 경우, '틴크러시'라는 단어로 우리만의 음악 장르를 만들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ITZY가 가진 가장 큰 장점은 멤버들 다수가 데뷔 전부터 방송으로 얼굴을 알렸다는 것. 유나는 '스트레이 키즈'에 등장한 바 있고, 예지는 '더 팬'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과 퍼포먼스로 눈도장을 찍었다. 'K팝스타' '식스틴'에 출연했던 채령은 "보다 성숙해지고, 실력도 더 늘었다고 생각한다"며 더욱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믹스나인' 여자 1위를 차지했던 류진은 "'믹스나인'이 끝난 뒤 연습생 신분으로 돌아가서 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좋은 경험을 발판 삼아 데뷔를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ITZY의 올해 목표는 신인상 수상이다. 그들은 "올해 대단한 신인 그룹들이 많이 나왔다. 그분들과 함께 시작할 수 있어 영광이다. 하지만 저희 또한 신인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당차게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