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뱅커' 서이숙, 채시라 길들이기 시작
2019. 04.10(수) 16:28
더 뱅커, 채시라 서이숙
더 뱅커, 채시라 서이숙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더 뱅커' 채시라가 웃음기 가득한 서이숙 앞 굴욕적인 상황에 놓인 순간이 포착됐다. 라이벌이었던 안내상이 퇴출 된 이후 기세등등 해진 서이숙과 그녀 앞에서 날 선 눈빛의 채시라 사이에 묘한 신경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도전무의 한수지 길들이기'가 시작될 것으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연출 이재진) 측은 10일 전무 도정자(서이숙)가 본부장 한수지(채시라)와 홍보부 부장 변성태(정경호)를 면전에 세워놓고 속을 알 수 없는 미소를 흘리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수지가 굳은 표정으로 도전무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자신의 라이벌이었던 부행장 육관식(안내상)이 퇴출 된 후 더욱 기세등등 해진 도전무는 수지를 향해 알 수 없는 미소를 보내고 있어 그 속내를 궁금하게 만든다.

이어진 사진에는 도 전무 앞에서 수지와 '도 전무 라인'인 변 부장이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도 전무를 향해 옅은 미소를 짓고 있는 그를 바라보는 수지의 눈초리가 매섭게 반짝이고 있어 이들 사이에 무슨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시선을 모은다.

특히 예상치 못한 굴욕 앞에 기가 막히다는 듯 외면하는 수지의 표정에서 이들 사이의 소리 없는 눈치 전쟁이 진행되고 있음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도 전무는 상황을 즐기며 '한수지 길들이기'에 나선 듯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줘 과연 수지가 도 전무의 도발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 뱅커' 측은 "본부장 한수지가 도전무 앞에서 굴욕적인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면서 "한수지와 도전무의 날 선 신경전이 이어지며 쫄깃한 긴장감을 안겨줄 예정이니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오늘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밤 10시 9, 10회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