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변호인 측 "경찰, CCTV 질문 無" 바늘 자국은 노코멘트
2019. 04.19(금) 08:43
박유천
박유천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측이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전면 반박했다.

19일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권창범 변호사는 MBC 뉴스데스크'에서 보도된 의혹들을 모두 부인했다.

권 변호사는 19일 티브이데일리에 "'뉴스데스크' 측이 CCTV 영상에 박유천이 3월 서울 역삼동 상가 건물 내부에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영상이 찍혔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수사과정에서 경찰이 질문하지 않은 내용"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박유천 측은 손등에 있는 바늘 자국 의혹과 관련에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 18일 '뉴스데스크'는 박유천이 지난 2월 서울 한남동, 3월 역삼동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이 CCTV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CCTV 속 박유천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자국이 있다고 주장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