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케빈오 "한국에 4년 전 입국, 음악 친구 만들고파"
2019. 04.19(금) 22:28
케빈오
케빈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슈퍼스타K 시즌7'의 우승자 케빈오가 '슈퍼밴드'로 오디션에 다시 도전했다.

19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에는 케빈오가 출연했다.

'슈퍼스타K 시즌7'의 우승자인 만큼, 케빈오는 이날 등장하면서부터 이목을 끌었다.

케빈오는 "한국에 4년 전에 처음 와서 음악을 함께 하는 친구가 없다. 혼자서 하다 보니까 외롭고, 잘 안 될 때도 혼자 이겨내야 한다. 마음이 통하고 같은 음악을 만들어가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슈퍼밴드' 출연 계기를 밝혔다.

케빈오는 대기실에 있던 다른 참가자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특히 드러머 최영진에 대해 "오늘 처음 만났다. 너무 착한 것 같다. 귀여운 친구"라며 호감을 표했다.

무대에 오른 케빈오는 자작곡 '리멤버(Remember)'를 열창했다. 케빈오는 '리멤버'에 대해 "지금의 저를 표현한 곡이 없는 것 같아서 2주 전에 이 곡을 만들었다. 예전을 추억하면서 썼다"고 설명했다.

케빈오는 통기타를 연주하면서 감미로운 목소리로 노래를 불렀다.

윤상은 "지금까지 케빈오는 TV를 통해 자신의 매력을 많이 보여줬겠지만, 이번 무대에서는 자신이 목소리를 원하는대로 컨트롤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이수현은 "TV로만 접했던 케빈오와는 다른 느낌을 받았다. 자아를 찾은 것 같아 부럽다"며 "오디션을 처음부터 끝까지 해보셨다면 다시 나오는 게 쉽지 않았을 텐데 그 도전도 응원해드리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슈퍼밴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