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남상일의 반전 노하우 "목이 좋아지려면 병원으로" [TV온에어]
2019. 04.21(일) 06:42
전참시
전참시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전참시' 이승윤이 '복면가왕' 출연을 앞두고 남상일에게 특별 수업을 받았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코미디언 이승윤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윤은 '복면가왕' 출연을 앞두고 '가왕' 김연우가 추천한 국악인 남상일을 찾아갔다. 이승윤은 남상일의 옆에 있는 사람을 보고 "북을 쳐 주시는 분이냐"라고 궁금해했다. 남상일은 "아니다. 우리 매니저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남상일은 본격적으로 이승윤의 노래 강의에 들어가기 전에 이승윤의 목소리를 듣고자 자신의 노래를 따라 할 것을 권유했다. 남상일은 시범에 앞서 엄청난 국악 실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이승윤은 김연우와의 수업을 떠올리며 힘을 끌어올렸다. 이승윤은 "아" 소리를 길게 냈다. 이에 당황한 남상일은 "타잔 같다. 음정 자체가 안 맞다"며 허탈한 표정을 지으며 놀라워했다. 남상일은 이승윤이 높은 음역대를 잘 소화하지 못하자 낮은 음역대로 시범을 보였다. 이승윤은 높은 음역대에 비해 깔끔하게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 칭찬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매니저가 옆에서 "더러렁"을 외치자 이승윤은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이 모습을 본 남상일은 "잘한다는 의미"라고 덧붙여 웃음을 선사했다. 남상일은 "국악을 하려면 마음가짐과 몸 가짐을 바로하는 것이 좋다"며 "제 차에 한복이 많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승윤과 남상일의 매니저는 차에 한복을 가지러 갔다. 잠시 시간이 빈 사이 이승윤은 "목이 좋아지려면 어떤 것을 먹어야 되냐. 어떻게 해야 하냐"라고 질문을 했다. 이에 남상일은 "목에 도움이 되려면 병원을 가야된다"고 반전 노하우를 밝혀 폭소케 했다. 남상일은 "이비인후과에 음성 치료가 있다"며 "아플 때는 병원을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승윤은 생각했던 것과는 다른 노하우에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이승윤은 "제가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몇 라운드까지 갈 수 있을 것 같냐"며 속마음을 드러냈다.

그러자 남상일은 "나는 무속인이 아니라 국악인"이라며 열창을 했다. 이승윤은 당황한 표정을 지으며 "사실 아침에 '복면가왕' 제작진으로부터 노래를 추천 받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승윤은 '복면가왕'으로부터 추천받은 박상민의 '청바지 아가씨'를 불렀다. 그의 목소리를 듣던 박상일은 오묘한 표정을 지으며 차마 말을 잇지 못했다. 남상일은 "노래를 잘 부르려면 입을 크게 벌려야 한다"며 "약을 파시는 분들도 입을 크게 벌리고 판다"고 설명했다. 이 말을 들은 이승윤은 그의 팁에 감탄하며 고개를 끄덕였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전참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