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이민호 복귀 응원…직접 해보니 쉽지 않더라" [인터뷰 맛보기]
2019. 05.02(목) 12:15
SBS 해치, 배우 정일우
SBS 해치, 배우 정일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전역 후 성공적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배우 정일우가 친구인 이민호의 전역을 축하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2일 정일우의 인터뷰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이날 정일우는 지난달 30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해치'(극본 김이영·연출 이용석)를 비롯해 근황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해치'는 왕이 돼서는 안 되는 문제적 왕자 이금이 열정 가득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와 펼치는 신분을 초월한 사랑과 우정을 그린 퓨전 사극이다.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에 맞서 대권을 쟁취해 영조로 즉위하는 이금의 모험담을 담았다. 정일우는 훗날 영조로 즉위하는 이금 역을 맡았다.

정일우는 대체 복무를 마친 후 2년 반 만의 공백을 깨고 '해치'를 복귀작으로 선택했다. 새로운 영조의 모습을 완성도 있는 작품을 통해 보여줄 수 있어 만족스러웠지만 어려운 점도 많았다. "감정 소모도 많은 캐릭터였고, 사극이기에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촬영을 해야 해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많았다"는 그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런 그에게 힘을 준 이들은 동료 배우들이었다고. 촬영장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며 서로를 격려했던 '해치'의 배우들은 물론, 절친한 친구 이민호 역시 그를 응원하며 힘을 북돋아줬다. 정일우가 있는 '해치' 촬영장으로 커피차 선물을 보내는가 하면 드라마를 일일이 시청하며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정일우는 "민호가 '뭘 했길래 이렇게 연기가 좋아졌느냐'고 농담 섞인 메시지도 보내더라"고 말했다.

이민호 역시 최근 대체 복무를 마치고 배우로서의 복귀를 준비 중이다. 정일우는 "소집 해제 당일 전화해서 '고생했다. 멋있게 잘 복무했다'고 이야기했다"며 "민호도 차기작 열심히 고르고 있을 텐데, 내가 해보니 쉽지 않다. 체력 관리 잘하라고 이야기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정일우는 "둘도 없는 친구다. 많은 팬분들이 기다리고 있을 만큼, 민호도 연기력을 인정받는 좋은 작품을 만나 성공적으로 복귀했으면 한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제이원 인터내셔널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