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장범준, 택시에서 노래한 사연
2019. 05.19(일) 19:02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인턴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가수 장범준이 여수에서 굴욕을 당했다.

19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가수 장범준이 아이들과 전라남도 여수를 찾았다.

이날 장범준은 노래 '여수 밤바다'의 배경인 전라남도 여수시를 방문했다. 장소를 이동하기 위해 택시에 오른 장범준은 자신의 노래가 라디오에 나오자 기뻐하는 표정을 지었다. 장범준은 택시 기사에게 "이 노래 아시냐"고 묻자 택시 기사는 "버스커 버스커 안다"고 답했다. 하지만 장범준은 알아보지 못하는 눈치였다.

장범준은 택시 기사가 계속해서 자신을 못 알아보자 노래를 부르며 어필했다. 하지만 택시 기사는 여전히 관심이 없는 모양새였다. 답답함을 참지 못한 장범준은 "가수냐"는 택시 기사의 질문에 "'여수 밤바다'를 부른 가수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장범준은 "10분 동안 노래했는데 못 알아보셨다"라며 이제야 환한 미소를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인턴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