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고유정 피해자 남동생 "내가 대신 죽고 싶다"
2019. 06.12(수) 22:28
실화탐사대
실화탐사대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실화탐사대'는 '제주도 전남편 살인 사건'의 피해자 남동생의 입장을 전했다.

12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제주도 전남편 살인 사건'의 전말을 파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엽기적이고 잔혹한 범죄로 신상이 공개된 고유정에게 변을 당한 피해자의 동생과 진행한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피해자의 남동생은 "하나도 안 괜찮다. 하루에 두 시간 이상 자본 적이 없다"며 "형 대신 내가 죽고 싶다. 차라리 내가 죽었으면 좋았을것 같다"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피해자가 직접 만든 태극기 바람개비를 보여주며 피해자가 아이를 향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형이) 바다에 유기됐다는 소식을 알았을 때는 통곡도 안 나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체포 직전까지 그녀가 거주했던 청주의 이웃 주민들 역시 고유정이 이처럼 잔혹한 범죄를 저지를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었다고 한다. 주민들이 기억하는 고유정은 인사성도 밝고 친절하고 밝은 이웃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실화탐사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