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팬들, 채널9 혐오발언에 반발…"사과 요구한다" 발표
2019. 06.20(목) 16:00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호주 방송프로그램에서 인종차별을 당한 일에 대해 팬들이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20일 SNS를 통해 "우리는 채널9과 '20 투 원(20 to One)'의 진행자에게 사과를 요구한다"는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

해당 글에는 호주 공영방송 채널9의 뉴스프로그램 '20 투 원'의 진행자가 방탄소년단을 향해 저지른 실수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돼있다.

먼저 진행자가 방탄소년단에 대해 "당신이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는 가장 큰 보이밴드" "원디렉션의 한국 버전"이라고 낮춰 말한 것을 지적했다.

더불어 "영어를 할 줄 하는 멤버가 단 한 명인 것만큼이나 방탄소년단의 미국 음원 차트 성공이 놀랍다"는 발언, 방탄소년단의 한 멤버가 실수한 모습이 담긴 영상을 의도적으로 사용한 것, "방탄소년단의 UN 연설이 헤어 제품에 관한 것"이라는 발언 등도 방탄소년단을 비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방탄소년단 팬 아미를 향한 비판적 발언에 대한 불편함도 드러냈다. 팬들은 "'20 투 원' 진행자들은 아미를 미치광이 팬과 소녀들로 묘사했다"고 비판했다.

이밖에 "내가 방탄소년단 팬들에게 7명 중 게이 멤버가 있냐고 물었는데 팬들은 나를 공격했다"는 발언도 무례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 투 원'의 진행자가 방탄소년단을 향해 수차례 혐오발언을 쏟아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었다. 이에 채널9에 대한 방탄소년단의 팬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