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콩국수=배슬기 "방송 활동, 트라우마 있었다"
2019. 07.21(일) 17:59
복면가왕 배슬기
복면가왕 배슬기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복면가왕' 콩국수인 배우 배슬기가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지니와 콩국수가 2라운드 무대에서 맞붙었다.

이날 콩국수는 지니에게 패배하며,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가면을 벗은 콩국수의 정체는 배슬기였다. 배슬기는 "정말 오랜만에 무대에 올라왔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배슬기는 "과거 더 빨강으로 활동했을 당시에는 대형 기획사의 동료들에게 위축이 많이 돼있었다. 솔로 활동하면서는 더 부담이 컸다. 방송을 할 때마다 트라우마가 있었다. 그런데 가면을 쓰고 하니까 마음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간 배슬기는 뮤지컬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이에 그는 "나는 쉬지 않았다. 어릴 적부터 꿈이 연기자였기 때문에 연기 활동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무대나 예능 안 할 때는 뮤지컬, 공연을 열심히 해왔다. 앞으로는 더 활발하게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