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대들: 풍문조작단’ 박희순 “OK난 장면, 분장 떨어져 NG나서 억울”
2019. 08.13(화) 16:36
광대들: 풍문조작단 박희순
광대들: 풍문조작단 박희순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박희순이 촬영 중 안타까웠던 사연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감독 김주호·제작 영화사 심플렉스)의 언론 시사회가 13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언론 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는 배우 조진웅, 손현주, 박희순, 김슬기, 윤박을 비롯해 김주호 감독이 참석했다.

박희순은 극 중 세조 역할을 맡아 피부병을 앓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을 했다. 이에 박희순은 “손현주 선배 정도는 아니었지만 나름 분장을 하는 데 시간이 걸려 두 번째로 일찍 촬영장에 나왔다”고 했다.

이어 “얼굴에 분장을 하다 보니까 감정 연기를 하는 것이 힘들었다. 한 번에 OK가 난 장면인데 분장이 떨어져 NG가 나서 다시 한 번 가기도 해야 했다. 그럴 때 억울했다”고 밝혔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손현주)에 발탁돼 세조(박희순)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조진웅은 풍문조작단을 이끄는 리더이자 다재다능한 연출가 덕호 역을 연기했다. 손현주는 풍문조작단의 기획자 한명회 역을 맡아 다크포스를 폼낸다. 박희순은 집권 말기 세조 역을 맡아 혼란에 사로잡힌 왕의 모습을 그려냈다.

고창석은 기술 담당 홍칠 역을 김슬기는 음향 담당 근덕 역을, 윤박은 미술 담당 진상 역을, 김민석은 재주 담당 팔풍 역을 맡아 환상적인 팀 케미를 예고한다.

영화는 오는 21일 개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