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케이월드 페스타’ YB∙사우스클럽 총출동 ‘K-밴드 콘서트’, 남녀노소 홀렸다
2019. 08.18(일) 12:15
케이월드 페스타
케이월드 페스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2019 케이월드 페스타’가 국내 대표 대체불가 밴드 뮤지션들의 폭발적인 에너지로 축제의 열기를 한껏 더했다.

8월 15일부터 24일까지 열흘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펼쳐지는 ‘2019 케이월드 페스타(2019 K-WORLD FESTA)’는 K-밴드 콘서트로 축제 셋째 날을 뜨겁게 달궜다.

‘2019 케이월드 페스타’는 국내외의 주목을 받고 있는 K뮤직을 집약시킨 초대형 한류 페스티벌로, 지난 17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K-밴드 콘서트를 개최, MC 윤정수와 고나영의 진행 아래 국내 밴드 음악을 선도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의 생생한 사운드로 현장의 흥을 깨웠다.

먼저 국내는 물론, 북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두터운 팬층을 쌓아가고 있는 소닉스톤즈가 특유의 파워풀한 보이스와 심장이 터질듯한 역동적인 사운드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뚜렷한 음악적 색깔을 지닌 아티스트들이 각양각색의 무대로 공연장을 채웠다. 창의적인 음악으로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로맨틱펀치와 자유로운 청춘의 감성을 노래하는 독보적 콘셉트의 사우스클럽이 감각적이고 리드미컬한 음악으로 현장을 찾은 관객들의 피로를 씻어냈다.

또한 밴드 신에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는 기대주들의 산뜻한 무대가 관객들의 아드레날린을 자극했다. 버스킹과 스쿨어택으로 데뷔 전부터 탄탄한 실력을 다져온 비주얼 밴드 아이즈(IZ), 각종 공연과 콘서트로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슈퍼루키 W24가 자신들만의 개성을 담은 감각적인 음악으로 경쾌하고 당찬 무대를 꾸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밴드 콘서트에서 빠질 수 없는 국내 밴드의 시조이자 대명사인 레전드 아티스트 YB가 등장,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로 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축제의 정점을 찍었다.

K-밴드 콘서트는 윤정수와 고나영의 친근하고 센스 있는 진행과 함께 생생하고 웅장한 사운드로 K밴드의 파워를 느낄 수 있는 유일무이한 콘서트를 구현, 관객들의 스트레스를 완벽히 해소했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밴드 음악을 백분 즐길 수 있는 스탠딩 공간 확보로 스타와 팬들의 진정한 소통의 장을 이뤄냈다.

‘2019 케이월드 페스타’는 개막공연과 폐막공연을 비롯해 ‘2019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 K-OST 콘서트, K-밴드 콘서트, K-소울 콘서트, 미스트롯 전국투어 라스트 앵콜 콘서트, K-힙합 콘서트, 셀럽티비 라이브쇼, SBS MTV THE SHOW, SOBA 블루카펫 및 이벤트, 뮤지컬 슈퍼콘서트 등 폭넓은 K뮤직을 경험할 수 있는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연일 한류팬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케이월드 페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