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허성태 "단역 시절 집에서 살림, 설거지 제일 싫어"
2019. 08.18(일) 23:55
'구해줘 홈즈' 허성태 허경환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구해줘 홈즈'에서 배우 허성태가 단역 시절을 회상했다.

18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 허성태가 허경환과 함께 복팀에 합류해 경남 통영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경환은 허성태에게 "연기 시작할 때 집안 살림 많이 하셨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허성태는 "단역 시절 때 제가 시간이 많으니까 (살림을) 제가 하게 된거다"고 설명하며 "설거지가 제일 싫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넓은 주방과 바다를 향해 난 창문을 보며 "이런 뷰면 하루종일 설거지 할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구해줘 홈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