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I 뉴스' 에이핑크 오하영 "테러 협박, 억울하고 화 났다"
2019. 08.28(수) 12:12
오하영 최병찬, TMI 뉴스
오하영 최병찬, TMI 뉴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TMI 뉴스(NEWS)'에 그룹 에이핑크 오하영, 빅톤 최병찬이 출연해 사생팬 때문에 고통 받았던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21일 저녁 방송되는 엠넷 예능프로그램 'TMI 뉴스'에서는 팬심이라는 명목으로 도를 넘는 사생팬들의 만행과 아티스트의 신변을 위협하는 안티팬들의 사례를 만나본다. 왜곡된 팬심으로 아티스트에게 상처를 남긴 사례들을 되짚으며 경각심을 고취시킬 전망이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에이핑크 오하영과 빅톤 최병찬이 인턴 기자로 특별 출연했다. 특히 오하영은 실제로 수 차례 테러 협박을 받았던 당사자로서 그 당시의 상황과 심정에 대해 증언했다. 오하영은 "처음에는 불안하고 무서워서 꼼짝도 않고 집에만 있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범인을 잡지 못하고 사과 받지 못한다는 게 억울하고 화가 났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또 '프로듀스 X 101'을 통해 이름을 널리 알리며 많은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최병찬은 오하영의 솔로 데뷔를 축하하며 에이핑크 '노 노 노(No No No)' 커버 댄스를 선보였다. 최병찬의 숨겨왔던 걸그룹 댄스 실력에 원곡자인 오하영도 대만족하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연예부 기자와 함께 일그러진 팬덤의 폐해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항공 스케줄, 휴대폰 번호 등 아이돌의 개인 정보를 사고 파는 경우도 허다하다는 말에 스튜디오의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불법 촬영, 스토킹, 살해 협박에 독극물 테러까지 다시는 있어선 안될 일을 겪은 아이돌은 누구인지, 그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이날 저녁 8시 'TMI 뉴스'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엠넷]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