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문성민, 첼시 로버스 일일 가이드 변신 [T-데이]
2019. 09.11(수) 17:27
으라차차 만수로
으라차차 만수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인기 배구스타 문성민이 첼시 로버스를 위해 깜짝 일일가이드로 변신한다.

13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11회에서는 한국으로 전지훈련을 온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가 문성민의 안내에 따라 초호화 트레이닝 센터인 캐슬 오브 스카이워커스를 둘러보는 모습이 펼쳐진다.

앞서 첼시 로버스의 구단주 김수로는 새 시즌을 앞두고 전술 보강과 체력 단련을 원하는 선수들을 위해 한국 전지훈련을 마련해 큰 감동을 안긴 바 있다. 첼시 로버스가 머물게 된 캐슬 오브 스카이워커스는 문성민 선수가 소속된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베이스캠프이자 훈련과 재활, 연습경기까지 가능한 올인원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곳.

첼시 로버스 선수들은 문 선수의 안내에 따라 신나는 관람의 여정을 시작했다. 넉넉함을 자랑하는 선수 전용 짐보관 공간부터 최첨단의 물리 치료 시설, 타임머신으로 착각할 만한 산소치료기와 재활 훈련을 할 수 있는 수중 치료실까지 상상초월의 시스템이 갖춰진 모습에 선수들은 물론 보드진까지 넋을 잃었다.

특히 산소치료기는 2006년 웨인 루니 선수가 부상을 입었을 때 재활을 도운 프로그램으로 화제를 모았던 만큼,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한다. 뉴스에서만 보던 시스템의 실물 구경에 박문성은 "대체 이런 기계는 얼마인지 너무 궁금하다. 할부는 되느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고.

무엇보다 선수들은 특급 호텔을 방불케 하는 숙소에서 폭풍 감탄을 펼쳤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널찍한 거실과 아늑한 침대, 쾌적한 화장실이 갖춰진 공간을 확인한 선수들은 믿기지 않는 듯 인증샷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고 해 본방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그중에서도 선수들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인 것은 따로 있었다고. 라커룸을 둘러보던 박문성은 선수들이 유독 한 물건에 관심을 보이자 "영국은 비가 많이 오니 이런 게 있으면 참 좋을 것 같다"며 폭풍 공감을 했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문성민이 가이드로 나선 최첨단 트레이닝 센터의 내부는 과연 어땠는지, 그리고 선수들이 유독 관심을 보인 특급 시스템은 무엇인지, 이날 밤 10시 25분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