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유 "'미스트롯' 준결승 진출, 살면서 가장 기뻤던 순간"
2019. 09.16(월) 11:16
김소유
김소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트로트 가수 김소유가 '내일은-미스트롯'으로 이름을 알리게 된 소감을 밝혔다.

김소유의 새 싱글 '별 아래 산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6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미스트롯'을 통해 인기를 얻은 김소유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 생긴 것 자체가 기뻤다. 방송에 한 번이라도 출연하게 돼서 좋았다"고 출연 소감을 이야기했다.

당시 준결승에 진출하며 실력을 입증한 그는 "준결승에 오를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었다"며 "살면서 가장 기뻤던 순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행운이었던 것 같고, 너무 행복했다"며 '내일은-미스트롯'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