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장영란 "스튜디오가 집 앞, 언제든지 불러달라" 남다른 포부
2019. 09.18(수) 14:18
컬투쇼
컬투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한 방송인 장영란이 고정 출연에 대한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방송인 장영란이 스페셜 DJ로 출연해 DJ 김태균과 호흡을 맞췄다.

이날 장영란은 '컬투쇼'에 고정으로 출연했으면 좋겠다는 청취자의 말에 "나도 하고 싶은데, '컬투쇼'를 노리는 사람이 너무 많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나의 가장 큰 장점은 스튜디오가 바로 집 앞이라는 것"이라면서 "SBS의 주민이다. 숍에 갈 필요도 없다. 오늘도 화장을 혼자서 하고 왔다"며 고정 출연에 대한 남다른 의지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펑크 나면 언제든지 불러달라. 바로 나올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인간 비타민'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장영란은 "어려서부터 밝았다"며 에너지의 원천에 대해 말했다. 이어 그는 "학창시절 오락부장, 반장 등을 도맡았다"며 "내 아이들도 에너지가 넘친다. 오히려 나보다 심할 정도"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