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홍종현 "군입대 부담 無, 오히려 마음 편해요" [인터뷰]
2019. 09.30(월) 11:00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부족하고, 실수가 있을지언정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고 자부할 수 있단다. 지금의 자신이 만들어지기까지 부단히도 노력했던 과거의 자신에게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과거를 자양분 삼아 더 단단한 미래를 꿈꾸는 배우 홍종현의 이야기다.

최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연출 김종창)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홍종현은 극 중 재벌 2세지만 자력으로 대기업에 입사한 성실한 청년 한태주를 연기했다.

이번 작품은 홍종현의 군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기도 하다. 그렇다고 군 입대가 작품 선택의 이유는 아니었다. 이에 홍종현은 "이 대본을 처음 봤을 때 현대사를 살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라서 좋았다. 군입대 때문에 한 게 아니라 제가 안 해봤던 거라서 출연한 게 더 크다"고 했다.

홍종현은 제작진과 수많은 논의를 거쳐 한태주를 만들어갔다고 했다. 준비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홍종현이 중점을 둔 부분은 열정 가득하고 건강한 정신을 지닌 청년의 모습을 그리는 것이었다. 이에 홍종현은 재벌 2세지만 스스로의 힘으로 회사에서 인정을 받으려고 고군분투하는 보통의 청년을 극에 녹여냈고, 이는 시청자들의 호평으로 이어졌다.

사수인 강미리(김소연)와의 로맨스도 인상적이었다. 이에 홍종현은 "한태주 강미리 커플의 90%는 소연 누나 몫이다. 저는 누나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제가 후배인데도 엄청 배려를 해주셨다. 감사한 것 밖에 안 떠오른다"고 호평의 공을 김소연에게 돌렸다. 그러면서 홍종현은 "소연 누나가 나이보다 어려 보이고, 제가 나이 보다 좀 들어 보이니까 밸런스가 맞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자기 일에 열정적이고, 사랑하는 데 있어서도 적극적인 한태주는 극 후반 강미리와 전인숙(최명길)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일련의 변화를 겪는다. 출생의 비밀에도 강미리를 향한 절절한 순애보와 아버지 한종수(동방우), 새어머니 나혜미(강성연)가 가족을 헤치려 한다는 사실을 알고 그들과 대적하기 위해 절치부심하는 한태주의 변화는 홍종현의 깊은 내면 연기로 극에 펼쳐졌다.

이에 홍종현은 "변화가 시작되는 부분부터 큰 고민이 있었다"고 했다. 한태주의 변화를 너무 급작스럽지 않게, 자연스럽게 그려내고 싶었다고. 홍종현은 이 같은 고민을 김종찬 감독과 함께 의논하는 방식으로 해결해나갔다. 그러면서 홍종현은 "감독님이 편하게 하라고 주문을 하시는 장면이 있는 반면에, 리허설을 여러 번 하는 신들이 있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장면들이 후반 전개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장면인 것 같다. 감독님에게 그런 배려들을 받으면서 촬영을 했던 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홍종현은 이번 작품을 통해 부모님과 자신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홍종현은 "저는 어렸을 때부터 나와서 살아서 부모님에게 살가운 아들이 아니었다"면서 "선자(김해숙)가 고생하는 장면들을 보면서 제가 까맣게 잊고 있었던 엄마의 모습이 기억나면서 너무 미안하더라. 이 작품을 하면서 엄마랑 더 가까워지게 된 것 같다"고 했다.

홍종현은 호불호가 나뉘는 결말 장면에 대해서도 말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마지막 회 30분가량이 넘는 시간 동안 폐암으로 사망한 박선자의 장례 장면을 그려냈다. 이에 홍종현은 "박선자가 죽는다고 예상은 했는데, 그런 식의 결말인 줄 몰랐다. 죽음으로 드라마가 끝나는 경우가 없으니까"라면서 "결말에 대해 불편하게 생각하는 분들도 당연히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 한편으로는 한 번쯤 생각해볼 만한 결말이라고 생각했다. 누구나 가족과 이별한다는 걸 알지만, 마치 모르는 사람처럼 살지 않나. 저는 개인적으로 이 결말로 인해 한번쯤 생각해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을 무사히 끝낸 홍종은 소감으로 "한 캐릭터에 대해서 긴 시간 동안 긴 대본으로 호흡을 해 보니까 전에 해보지 않았던 고민들도 많이 해보기도 하고 배우기도 많이 했다. 선배님들한테 너무 감사한 마음이 크다"라고 전했다.

이어 홍종현은 "이번 드라마 같은 경우 저한테 좋은 것들을 많이 가져다줬다. 관심도 많이 받았고. 좋은 스태프분들 선배분들과 함께 하면서 많이 배우기도 했다. 굉장히 즐겁게 촬영을 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더 아쉬워질 것 같다"고 했다.

군입대를 앞둔 홍종현은 예상과 달리 홀가분한 모습이었다. 홍종현은 "사실 예전에는 많이 아쉬울 것 같았는데, 지금은 마음이 편하다. 어느 순간부터 군대를 가면 몸은 힘들겠지만, 왠지 정신적으로 쉴 수 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일을 시작하고 한 번도 쉬지 않았기 때문에 군대에서 쉬면서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보내야겠다는 생각이다. 사람들한테 관심받을 때 군대 가서 아쉽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저는 군대에 대한 걱정이 딱히 없다"고 했다.

12년이라는 시간 동안 쉼 없이 달려온 홍종현. 그 기간 동안 최선을 다했기에 군입대로 인한 불안감은 없다고 했다. 군 입대 동안 지쳐 있던 심신을 단련하고,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다. 홍종현이 어떤 모습으로 돌아올지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제가 지금까지 이뤄놓은 게 많다고 생각은 안 해요. 다만 앞으로 배우 활동을 할 때 잘할 수 있는 경험이라든지 밑거름을 많이 만들어놓은 것 같아요. 저는 어렸을 때부터 제가 하고 싶을 때까지 배우로 일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게 제 목표라면 목표일 것 같습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