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김래원 "낚시 용품 검색하다 공효진에 혼났다"
2019. 09.30(월) 15:01
컬투쇼, 김래원 공효진
컬투쇼, 김래원 공효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컬투쇼'에서 배우 김래원이 낚시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뽐냈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제작 영화사 집)의 배우 공효진, 김래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김래원은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남다른 낚시 사랑을 밝힌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도 김래원은 "영화 홍보 일정도 있어 오랜 기간 동안 낚시를 가지 못했었는데, 2주 뒤에 갈 계획이 생겼다. 벌써부터 설렌다"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그래서 최근 낚시 용품을 하루 종일 검색하고 있다. 방금도 검색하다 공효진에게 혼이 났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공효진은 "낚시 용품 좀 그만 사요"라고 해 웃음을 샀다. 그러면서 공효진은 "김래원과 낚시를 같이 가고 싶긴 한데 잘 안 맞는 것 같다. 워낙 실력이 프로다 보니 험한 곳으로 간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이제 막 연인과 이별한 두 사람의 현실적인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극중 김래원은 파혼한 뒤 자신을 떠난 여자친구를 있지 못하는 재훈 역을, 공효진은 재훈(김래원)과 달리 만남과 이별에 대해 쿨하게 생각하는 선영 역으로 분했다. 영화는 10월 2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