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BIFF] '부국제' 조정석X임윤아X이상근 감독이 말하는 '엑시트' [종합]
2019. 10.04(금) 14:21
엑시트 조정석 윤아
엑시트 조정석 윤아
[부산=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배우 조정석, 임윤아, 이상근 감독이 '엑시트'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4일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국제) 프로그램 일환으로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제작 외유내강) 오픈토크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상근 감독을 비롯해 출연 배우 조정석, 임윤아가 참석했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다.

극 중 조정석은 청년백수 용남 역을 맡았다. 용남은 집에서는 백수로 구박을 받으면서도 정작 위기에 처했을 때는 가족을 안전하게 대피시키고 의주와 필사의 탈출을 감행하는 인물이다. 임윤아는 '엑시트'에서 의주 역으로 활약, 이 시대 청년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현실적인 연기와 스릴 넘치는 액션으로 입체적인 캐릭터를 그려냈다.

임윤아는 "영화에 첫 주연으로 출연했는데 많은 사랑을 해 주셔서 기분이 좋다"며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으로, 그리고 첫 주연 작으로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국제')에 참석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엑시트' 속 의주 캐릭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임윤아는 "의주를 보면 실제 내 모습이 많이 보이는 것 같다고 하더라"라 "특히 약간 짜증 섞인 말투 같은 것에 있어서 실제 모습이 많이 드러나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임윤아는 "'엑시트'를 두 번 보니까 더 재밌다는 이야기도 많이 해주더라"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부국제'에 대한 애정도 표현했다. 임윤아는 "'부국제'에는 좋은 영화들이 많다. '엑시트' 뿐만 아니라 다양하고 좋은 영화들이 많이 있다"며 "그런 영화들을 하루에 몇 편씩 보면서 힐링을 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조정석 또한 관객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는 "'엑시트'를 잘 봤다고 말씀해주셔서 기분이 좋다"며 "'부국제'에서 만나는 분들마다 축하한다고 말씀해주실 때 되게 기분이 좋더라"고 덧붙였다.

임윤아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임윤아가 저를 깜짝깜짝 놀래킬 때가 많았다. 연기를 잘해서 놀랐을 때도 많았지만 같이 뛸 때는 한 마리의 임팔라마냥 잘 뛰더라"고 칭찬했다.

또한 조정석은 "'엑시트'로 많은 사랑을 많이 받아서 감사하다. 개인적으로는 쓰임새가 많은 배우가 되고 싶다"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드리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굳센 포부를 밝혔다.

'엑시트'는 900만 관객을 넘기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이상근 감독은 "가족들이 믿지 못하더라. 잠만 자던 애가 임윤아, 조정석 옆에서 사진 찍고 있으니까 '왜 네가 저기 있냐'면서 안 믿더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또한 이상근 감독은 '엑시트' 시즌 2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이상근 감독은 "만약에 후속 편을 제작한다면 '엑시트' 1편에서는 동적인 것을 많이 보여드렸을 거니까 2편에서는 새로운 접근법을 선보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조정석, 임윤아, 이상근 감독은 '엑시트'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며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