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BIFF]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첫 호텔 오션뷰, 성공했나 싶었다"
2019. 10.04(금) 15:00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
[부산=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이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소감을 전했다.

4일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무대에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제작 어바웃필름) 오픈토크 행사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병헌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병헌 감독은 "올 때마다 처음처럼 설레고 기분이 좋다. 날씨가 좋아서 유독 더 기쁜 것 같다"며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병헌 감독은 "점점 유명세가 커지는 것 같지 않으냐"는 질문에 "확실한 건 몸무게는 더 늘어난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샀다.

그러면서 이병헌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에 내 영화를 가지고 상영을 하는 게 이번이 3번짼데, 이번에 처음으로 호텔이 오션뷰였다. 그럴 때면 내가 정말 성공했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1월 개봉한 '극한직업'은 치킨집에서 잠복수사를 하기로 결정한 마약반이 수사가 아닌 영업에서 대박을 터트리며 겪는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극한직업'은 국내에서 1600만 명의 관람객 수를 기록하며 역대 코미디 영화 중 1위를 달성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