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배우 호흡X따뜻한 현장 분위기 ‘비하인드 스틸’
2019. 10.17(목) 09:52
82년생 김지영 공유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공유 정유미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배우들의 케미와 현장 분위기를 담은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제작 봄바람영화사)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비하인드 스틸은 김지영과 가족으로 분한 배우들의 케미와 훈훈한 현장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먼저 딸 아영을 따뜻하게 바라보는 지영 역 정유미의 스틸은 실제 가족 같은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따스한 감정을 전한다. 이어 촬영이 끝나도 웃음을 잃지 않는 정유미와 공유의 모습은 이번 작품을 통해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춘 두 배우의 한층 자연스러운 연기 호흡을 기대케 한다.

섬세하게 집중하며 촬영을 준비하는 공유와 지영의 아빠 영수를 연기한 이얼의 스틸은 지영의 가족으로 분한 배우들이 그려낼 몰입감 높은 스토리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