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파이브 안영미 "헬리코박터균 옮을까 봐 겸상 NO" (아는형님)
2019. 10.19(토) 22:03
JTBC 아는 형님, 셀럽파이브
JTBC 아는 형님, 셀럽파이브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아는형님'에서 셀럽파이브 송은이가 MR 제거 영상으로 굴욕을 당한 이야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19일 밤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에는 셀럽파이브(송은이 신봉선 안영미 김신영)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셀럽파이브 안영미는 "멤버들이 나랑 겸상을 안 해주는 이유는 뭘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여러 오답이 속출한 가운데, 서장훈이 "헬리코박터균을 옮기지 않기 위해"라고 말해 정답을 맞췄다.

그러자 신봉선은 "아, 물 나눠 마셨다"며 한숨을 쉬었다. '아는 형님' 녹화 도중 안영미가 마셨던 물을 모르고 마신 것. 이에 안영미는 "괜찮다. 2년 전 건강검진 이야기다"라고 말했고, 셀럽파이브 멤버들은 "2년 전 일을 이제야 말하느냐"고 분노했다.

안영미는 "당시에 아무리 술을 마셔도 내 위는 깨끗한 줄 알았는데, 어느 날 병원에 갔더니 의사 선생님이 '그 동안 왜 병원 안 오셨어요. 헬리코박터균이 있는데'라고 하시더라"고 당시 일화를 털어놨다.

그러자 셀럽파이브 멤버들은 평소 안영미에 대한 불만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신봉선은 "한 번은 안영미 몸에 두드러기가 난 적이 있다. 다들 연고도 발라주며 걱정하고, 그날 서로 끌어 안으면서 막 녹화를 했다. 그런데 집에 가니까 영미가 '이거 남자 친구가 그러는데 전염병이래'라고 문자를 보낸 거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다들 뜻밖의 알콜 샤워를 했다. 문자를 보니까 머리카락이 확 서더라. 집에 있는 알콜 솜을 다 뜯어서 몸에 문질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사진=JTBC '아는형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