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안소미, 남편 가출했던 에피소드 공개 [T-데이]
2019. 11.18(월) 17:46
TV조선 얼마예요
TV조선 얼마예요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얼마예요?'에서 배우 이철민의 아내 김미경이 남편에 대해 폭로한다.

오늘(18일) 밤 방송될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감정쇼 얼마예요?'에서는 '유치하다 유치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가운데 '치 떨리게 유치한 배우자'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이철민의 아내 김미경은 아들보다 더 유치하게 구는 남편 이철민에 대해 폭로했다.

날이 너무 좋아 아들, 남편과 함께 산책 나간 김미경은 행복해하는 이철민을 보며 "나오니까 좋지 않냐"라고 물었지만 이철민이 "집에서도 가을 하늘 다 보이는데 굳이 여기까지 왜 데려온 거냐"라고 말하며 정색한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여성 출연자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이철민은 "아내가 주도한 일에는 좋아도 좋다고 하기가 그렇다"라고 말해 더 큰 분노를 샀다.

코미디언 안소미는 남편 김우혁이 가출했던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남편의 술 버릇에 참다못한 안소미가 어느 날 김우혁에게 "나가라"고 소리쳤다. 남편이 잘못했다고 할 줄 알았지만 진짜로 짐을 싸는 것을 보고 당황한 안소미는 자존심을 접어가며 남편 김우혁을 말렸다고. 하지만 김우혁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은 채 봉고차까지 불러 떠났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김우혁은 "진짜 헤어질 생각으로 당차게 나갔지만 갈 곳이 없어 5일 만에 집에 다시 들어왔다"고 쓸쓸한 결말을 전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밖에 '부부 공방전–너의 죄를 알렸다'에서는 성우 안지환의 아내 정미연이 "남편이 아무 말 없이 사라진다"며 당구장에서 사는 안지환을 고발했다.

뿐만 아니라 정미연이 "남편이 집에서 휴대전화를 쥐고 산다"며 불만을 토로하자 안지환은 "사사건건 간섭하고 잔소리하는 아내 때문에 못 살겠다"며 맞대응에 나서 치열한 접전을 예고했다.

'부부 공방전–너의 죄를 알렸다'의 자세한 이야기와 '유치하다 유치해'를 주제로 한 흥미진진한 에피소드는 이날 밤 10시 '인생감정쇼 얼마예요?'에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