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의 양식’ 최강창민, 좋아하는 집밥 반찬 질문에 정적
2019. 12.13(금) 11:24
양식의 양식
양식의 양식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그룹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이 자신의 어머니 음식 솜씨에 대해 이야기한다.

15일 방송될 JTBC 교양프로그램 ‘양식의 양식’ 3회에서 최강창민은 어머니가 차려주시는 집밥을 냉정하게 평가, 모두의 예상을 깬 솔직한 답변으로 현장을 초토화 시킨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인을 키운 거룩한 양식, 백반을 탐구하러 모인 최강창민과 유현준이 배달 백반 문화의 성지인 동대문 평화시장의 생선구이 골목을 찾는다. 60여 년 동안 시장 상인들의 유일한 끼니가 돼 준 남다른 이유를 집중적으로 파헤칠 예정이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정성스럽게 차려진 백반을 먹으며 훈훈한 대화를 이어가던 중 유현준은 최강창민에게 “어머니가 해준 음식 중에 제일 좋아하는 반찬이 뭐냐”며 질문을 던졌다. 선뜻 대답하지 못한 최강창민은 3초간 정적 후 유현준을 머쓱하게 만드는 반전의 답변을 말했다.

최강창민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저 혼자만의 생각이 아니다. 제가 삼남매인데 의견이 일치 한다”라며 쐐기를 박는가 하면 현실 자각 후 어머니를 향해 애정 넘치는 사과 멘트도 남겼다. 반듯한 모습 속 엿보인 최강창민의 귀여운 투정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밖에 루시드폴의 노래 ‘고등어’의 가사로 생선의 서민적 정서를 설명하던 유현준은 노라조의 ‘고등어’로 착각한 최강창민의 반응에 말문이 막혀버렸다.

같은 노래 제목을 두고 유현준은 감성 인디뮤지션을, 최강창민은 2인조 그룹을 떠올려 극과 극의 감성 온도차를 확인 했다고. 고등어 수렁에 빠진 이들 대화는 과연 어떻게 결론이 났을지 이번 주 방송이 기다려진다.

웃음이 끊이질 않은 최강창민과 유현준의 맛있는 백반 토크는 ‘양식의 양식’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15일 밤 11시 JTBC와 히스토리 채널에서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